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존슨·켑카·우즈 등 시즌 2번째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 총출동

기사등록 :2019-05-16 06:30

우즈 "충분히 쉬었고 준비됐다"
로리 매킬로이 "컨디션 최상이다"
'디펜딩 챔피언' 브룩스 켑카 "메이저 대회서 우승이 더 쉽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 '디펜딩 챔피언' 브룩스 켑카 등 세계 최정상 골퍼들이 총출동한다.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이 16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블랙 코스(파70/7459야드)에서 열린다. 올해로 101회째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지난해까지 8월에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열렸지만 흥행 등을 이유로 올해부터 5월로 개최 시기를 앞당겼다.

이 대회에서 투어 통산 최다승(82승) 타이틀에 도전하는 타이거 우즈(44·미국)는 개막을 앞둔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 달간 충분히 쉬었고 이제는 준비가 됐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려면 드라이브가 관건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4월16일 '명인열전' 마스터스에서 우승 후 약 한 달간 휴식기를 가진 타이거 우즈는 대회 개막 2주 전부터 대회장 인근 오이스터 베이에 호화요트를 정박, 연습에 돌입했다. 우즈는 대회 기간 동안 237억원에 달하는 개인 요트 '프라이버시'호에서 생활한다. 

특히 대회가 열리는 베스페이지 블랙코스는 우즈가 지난 2002년 열린 US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곳이다. 

타이거 우즈가 PGA 챔피언십에서 투어 최다승에 도전한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타이거 우즈가 PGA 챔피언십을 앞두고 연습 라운드를 가졌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타이거 우즈의 개인 요트 프라이버시호가 대회장 인근에 정박돼 있다. [사진=골프닷컴]

미국 매체들은 지난해 디오픈 공동6위, PGA챔피언십 준우승, 올해 마스터스 우승 등 최근 메이저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우즈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았다.

로이터통신은 14일 "156명의 선수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만 155명은 한 명을 위한 조연이 될 것이다. 그 한 명은 2002년 이 코스에서 US오픈을 제패한 우즈다. 그가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내다봤다.

웨스트게이트 라스베이거스 슈퍼북은 현재 타이거 우즈, 더스틴 존슨(34·미국), 브룩스 켑카(29·미국) 등 선수 3명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으면서 배당률을 10/1으로 잡았다. 이어서 12/1의 로리 매킬로이(30·잉글랜드), 16/1 리키 파울러(30·미국), 18/1 존 람(24·스페인), 18/1 저스틴 로즈(38·잉글랜드) 순이다.

하지만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은 타이거 우즈를 언급하며 "전성기 시절의 우즈와 현재의 우즈를 비교해 우즈는 여전히 많은 버디 기회를 만들면서도 성공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우즈의 3퍼트 회피율은 최하위를 기록 중"이라고 전했다.

우즈와 나란히 우승 후보로 꼽히는 '디펜딩 챔피언' 브룩스 켑카는 기자회견에서 "때론 메이저 대회가 우승하기 더 쉽다고 생각한다. 절반에 가까운 선수들이 정신적인 부담 때문에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다. 하지만 나는 정신적으로 강하기에 그들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PGA 투어 통산 5승째를 기록 중인 켑카는 US오픈(2승, 2017년·2018년)과 PGA 챔피언십(1승, 2018년) 등 투어 5승 중 3번을 메이저 대회에서 신고했다.

로리 매킬로이가 PGA 챔피언십을 앞두고 컨디션이 최상이라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디펜딩 챔피언 브룩스 켑카가 PGA 챔피언십에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 대회에는 타이거 우즈, 더스틴 존슨, 브룩스 켑카 외에도 '제 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로리 매킬로이, 지난해 '디 오픈'을 제패한 프란체스코 몰리나리(36·이탈리아) 등이 출전한다.

로리 매킬로이는 기자회견에서 "내 몸 컨디션은 지난 몇 년간 최상이다. 필드에 설 때마다 경험을 쌓고 있다. 나는 최고의 순간이 아직 오지 않았다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매킬로이는 필 미켈슨(48·미국), 제이슨 데이(31·호주)와 동반 라운드를 더스틴 존슨은 조던 스피스(25·미국), 존 람(24·스페인)과 티 오프를 한다. 

한국 선수로는 PGA 챔피언십에서 1승을 올린 양용은, 5월13일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생애 첫 우승을 신고한 강성훈(32·CJ대한통운), 김시우(24·CJ대한통운), 안병훈(28·CJ대한통운), 임성재(21·CJ대한통운) 등 5명이 출전한다.

'무릎 골관절염'을 호소한 존 댈리(53·미국)는 주최 측으로부터 필드 위에서 카트 이용을 허가받았다. 하지만 타이거 우즈는 댈리를 겨냥해 "나는 부러진 다리로 걸어 다녔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우즈는 지난 2008년 US 오픈에서 부상에도 불구하고 우승을 차지한 뒤 곧장 무릎 수술을 받았다. 이에 댈리는 "구체적인 상황도 모르고 비판하지 말라"고 말하는 등 우즈와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베스페이지 블랙코스에 있는 경고문. [사진=로이터 뉴스핌]
PGA 챔피언십이 열리는 뉴욕 베스페이지 블랙코스. [사진=로이터 뉴스핌]
PGA 챔피언십이 열리는 베스페이지 블랙코스. [사진=PGA]

대회가 열리는 베스페이지 블랙코스에는 '이 코스는 매우 어렵기 때문에 '고수'들만 입장하기를 권장한다'라는 경고문이 눈길을 끈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베스페이지 블랙코스는 미국에서 가장 어려운 코스 중 하나"라고 평하기도 했다.

올해 전장을 7459야드로 업그레이드한 이 대회장은 불과 파70에 7500야드에 가까운 코스 전장으로 장타자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또한 이 코스는 러프가 깊고 갈대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골프 코스에서는 오는 2024년 라이더컵도 열릴 예정이다.

'세계랭킹 5위' 저스틴 토마스(26·미국)와 찰 슈워젤(34·남아공)은 손목 부상으로 이 대회에 불참한다. 1998년, 2004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비제이 싱(56·피지) 역시 허리 부상을 호소하며 대회에 참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yoonge9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