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美 국무부 "비건 대표-러 외무차관, 전화로 대북 제재 관련 논의"

기사등록 :2019-05-16 05:56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와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15일(현지시각) 전화 통화로 대북 제재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고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이 미 국무부 대변인을 인용해 보도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사진=로이터 뉴스핌]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에 대한 미국과 러시아 간 논의 지속 계획의 일환으로 비건 특별대표와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오늘 전화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북한 비핵화의 목표에는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가 이뤄질 때까지 기존 대북제재를 전면 이행해야 한다는 점도 포함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러시아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비건 대표와 모르굴로프 차관이 한반도 (비핵화) 관련 정치적, 외교적 진전을 위해 두 나라가 취할 수 있는 공동의 조치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타스통신은 양측 통화가 미국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전했다.

전날 러시아 남부 소치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회담에서도 북한 관련 논의가 있었는데, 러시아는 북한의 안전보장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반면, 폼페이오 장관은 공동의 목표를 언급하면서도 완전한 비핵화 달성까지 대북 제재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쪽에 방점을 찍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