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대전시, 스마트공장 구축·고도화에 16억 투입

기사등록 :2019-05-16 16:09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시는 대전테크노파크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신규 구축 및 고도화를 본격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공장은 상품의 생산에서 완제품에 이르는 모든 제조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 최적화된 생산과 품질 관리 체계를 구축한 공장이다.

대전시청 전경 [사진=라안일 기자]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3만개 이상의 스마트공장 보급을 목표로 정하고 전국 19개 스마트제조혁신센터를 중심으로 보급‧확산에 나선다.

이를 위해 정부는 스마트공장을 신규 구축하는 기업에게 최대 1억원을, 고도화는 구축수준에 따라 1억원에서 1억5000만원을 각각 총 사업비의 50% 이내에서 지원해 기업부담을 절반으로 낮췄다.

대전시는 기업의 50% 사업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신규 또는 기초수준 레벨 1~2단계의 스마트 공장을 구축하는 지역 중소기업에게 사업비 50% 중 20% 범위 내에서 최대 4000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스마트공장 신규구축 및 고도화 지원사업은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종합관리시스템 (https://it.smplatform.go)에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 스마트제조혁신센터(042-930-4821)로 문의하면 된다.

이홍석 시 과학산업과장은 “스마트공장 구축 의지가 있는 기업을 최대한 지원해 △중소기업 제품의 생산성 향상 △불량률 감소 △산재 감소 △제조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대전이 스마트제조 혁신을 이끌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ra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