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아시아증시] 美 화웨이 거래금지 행정명령에 日하락·中은 상승

기사등록 :2019-05-16 17:08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16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 하락한 2만1062.98엔에 마감했다. 토픽스(TOPIX)지수는 전일 대비 0.4% 내린 1537.55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이날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화웨이 거래금지 발표 소식에 이달 들어서만 5.4% 하락한 일본 증시는 낙폭을 키웠다. 미 상무부는 수출제한 리스트에 화웨이를 포함 70개 업체를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정보통신망 보호를 위한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단행한 상태다.

양국의 부진한 경제 지표도 시장 심리를 약화시켰다. 간밤 발표된 4월 미국 소매판매는 예상을 깨고 감소세를(0.2%감소) 보이며 2분기 소비지출 증가세가 기대보다 둔화할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전문가들은 당초 4월 소매판매가 0.2%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제조업 생산도 전월 대비 0.5% 감소하면서 기대치에 못미쳤다.

미쓰이스미토모 트러스트 자산운용의 우에노 히로유키 선임 전략가는 "대부분 투자자들이 미국 경제가 강할것이라고 예상했기 때문에 시장에 충격을 줬다"고 말했다.

전일 발표된 중국 지표도 예상을 한참 밑돌았다. 미국이 대중 무역 압력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경기 우려가 다시금 불거졌다. 4월 중국의 산업생산은 1년 전보다 5.4% 증가해 3월 8.5%보다 증가세가 느려졌다. 소매판매는 7.2% 늘었지만 3월 8.7%보다 후퇴했다.

업종별로는 수출주가 내림세를 나타냈다. 화낙이 1.3% 하락했으며 무라타제작소와 어드밴테스트도 각각 5.2%, 6.3% 내렸다.

은행주도 부진한 순익 발표로 하락했다. 미쓰비시UFJ은행은 3.6% 하락했다. 미쓰이비시UFJ은행의 2018회계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 순이익은 전년도 대비 11.8% 감소했다. 미즈호파이낸셜그룹도 1.5% 내렸다.

화웨이 악재에도 불구하고 중국 증시는 모두 상승했다. 외부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더 많은 부양책을 펼칠 것이라는 시장 기대가 작용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0.58% 상승한 2955.71포인트로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7% 오른 9293.32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블루칩 중심의 CSI300지수도 0.45% 상승한 3743.96포인트로 마감했다.

홍콩 증시도 상승장을 연출하고 있다.

오후 4시 36분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0.31% 상승한 2만8356.82포인트를, H지수(HSCEI)도 0.48% 오른 1만856.77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82% 하락한 1만474.61포인트로 마쳤다.

16일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 [자료=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