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한라, 197억 규모 채무 보증 결정

기사등록 :2019-05-16 18:17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한라는 김해삼계두곡 한라비발디 센텀시티 근린생활시설 분양계약자가 IB캐피탈부터 빌린 197억원에 대해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채무보증 금액은 자기자본 대비 7.43% 수준이며, 보증 기간은 미정이다.

justi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