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스타톡] '미스트롯' TOP5 "트로트 시장, 얼마나 더 발전할지 기대돼요"

기사등록 :2019-05-20 10:46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역대급 시청률을 기록했다. 비주류 음악이자 ‘어른들의 음악’으로 여겨지던 트로트가 제대로 통했다. 매회 반전은 물론 정통 트로트부터 세미 트로트까지 다양한 음악이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TV조선이 야심차게 선보인 ‘내일은 미스트롯’은 종편 사상 최고 시청률 18.1%(이하 닐슨, 전국 유료가구기준)를 기록하며 이달 종영했다. ‘어른들의 프로듀스101’이라는 ‘미스트롯’의 TOP5 송가인, 정미애, 정다경, 김나희, 홍자를 뉴스핌이 만났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출신 김나희(왼쪽부터),송가인,정미애,정다경,홍자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15 pangbin@newspim.com

“‘미스트롯’이 ‘중년의 프로듀스101’으로 불리더라고요. 그 얘길 듣고 진짜 많이 웃었어요. 재밌기도 하고 공감이 됐죠. 그리고 몸소 실감을 했어요. 아이돌은 중‧고등학생이 응원을 해주는데, 저희는 부모님 세대가 많이 박수쳐주셨어요(웃음). 그때 ‘미스트롯’이 ‘어른들의 프로듀스’라는 걸 절실히 느꼈죠.”(홍자)

“예전에 개그우먼으로 한참 활동할 때는 SNS에 연령대가 어린 친구들의 댓글이 달렸어요. 그런데 이제는 어른들이 더 많아요. 나이 지긋한 언니, 오빠들이 예뻐해 주시니까, 더 잘해드리고 싶어요. 하하. 지금은 노래하는 게 너무 즐거워요. 많은 분들이 또 좋아해주시니까, 노래 쪽으로 길을 더 열고 싶은 마음도 크고요.”(김나희)

‘미스트롯’은 제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트로트 스타를 탄생시키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그래서 현역가수는 물론, 무명가수 그리고 트로트에 뜻이 있는 사람이 모두 모였다. 첫 방송은 5.9%의 시청률로 시작했고, 마지막 회는 약 4배 가까이 뛰었다.

“사실 이렇게 인기가 많을 줄 몰랐어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대한민국이 전체적으로 좋은 일이 없었잖아요. 마른 땅에 단비 같은 트로트가 내린 것 같아요. 트로트가 한도 서려있고, 서민들의 노래잖아요. 각박한 사회 속에서 트로트로 힐링을 많이 하신 것 같아요. 이 장르를 하는 사람으로서 많이 뿌듯해요.”(송가인)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출신 김나희(왼쪽부터),송가인,정미애,정다경,홍자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15 pangbin@newspim.com

프로그램이 종료하고 나서도 인기는 쉽사리 식지 않았다. ‘미스트롯’ 출연자들은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전국투어 콘서트를 개최했다. 콘서트는 전 회차가 매진됐고, 그것도 모자라 추가 공연을 열만큼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방송에서 유독 긴장을 많이 해서, 콘서트는 즐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막상 닥치니까 무대도 너무 크고, 관객들도 많아서 경연과는 조금 다른 긴장감을 가지고 임했어요. 너무 신나서 흥분도 많이 됐고, 그로 인해서 실력도 제대로 못 보여드린 적도 있어서 아쉬움도 남아요.”(정미애)

“경연 때는 심사를 받는 생각 때문에 너무 떨리고 긴장의 연속이었어요. 콘서트는 공연이라서 부담이 그래도 덜 하더라고요. 떨리는 건 마찬가지였고요(웃음). 너무 큰 무대지만, 저희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오셔서 울컥했어요. 그래서 더 즐기면서 임했고요.”(송가인)

한번 올라온 열기는 쉽게 식지 않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을 계기로 트로트 시장 역시 활기를 얻고 있다. Mnet ‘프로듀스101’이 아이돌 시장에 또 다른 신드롬을 불러왔다면, ‘미스트롯’은 침체된 트로트 시장을 다시 살려냈다.

“사실 트로트에도 가요랑 팝처럼 다양한 장르가 있어요. 그래서 이번을 계기로 다양한 색깔을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이 나와서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해요. 또 트로트 시장이 어떻게 더 발전할지 기대돼요.”(홍자)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출신 김나희(왼쪽부터),송가인,정미애,정다경,홍자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15 pangbin@newspim.com

‘미스트롯’을 통해 TOP5에 이름을 올린 송가인, 정미애, 정다경, 김나희,홍자는 누구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아직 전국투어 콘서트도 끝나지 않았다. 이들은 이번 기회를 계기로 바쁜 활동을 예고했다.

“저는 야망이 있어요(웃음). 슬픈 트로트, 밝은 트로트, 다양한 노래를 받아서 선보이고 싶어요. ‘미스트롯’ 파이널 스테이지에서 받은 ‘사랑의 신호등’이란 곡으로 대중에게 더 친근하게 다가가고 싶어요.”(정다경)

“사실 아직까지도 현실인가 싶어요. 꿈인 것 같기도 하고요.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활동을 할 거고, 어떤 음악을 하겠다는 말은 못할 것 같아요. 구체적인 내용보다 지금 제 앞에 주어진 현실을 잘 헤쳐 나가고 싶어요. 지금은 딱 거기까지 생각하고 있어요.”(정미애)

“저는 개그우먼으로 시작해서 아직까지 제 이름으로 된 앨범이 없어요. 정식으로 앨범을 내고, 가수로서 활동하고 싶은 희망에 부풀어 있습니다.”(김나희)

“갑자기 바빠진 환경에 적응하고 있어요. 음악적으로는 새로운 감동을 드릴 수 있는 노래가 뭔지 고민 중이고요. 그런 노래를 무대를 통해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해야죠.”(홍자)

“‘미스트롯’ 우승자에게 주어진 신곡 ‘찍어’ 음원이 최근에 나왔어요. 그 곡으로 활동도 시작하고, 파이널 스테이지에서 받은 ‘무명배우’로도 활동하면서 세미 트로트의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기대에 실망시키지 않은 무대를 보여드린다는 각오로 임해야죠.”(송가인)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