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대우건설, 신중동역 푸르지오시티 수분양자에 3900억원 채무보증

기사등록 :2019-05-21 19:02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대우건설은 경기도 부천시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시티 수분양자가 신한캐피탈과 신한카드로부터 빌린 3900억원에 대한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채무 보증 금액은 자기자본 대비 16.83%에 해당하는 규모다. 보증기간은 오는 2023년 2월 5일까지다.

 

justi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