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올해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베일 벗은 '기생충', 칸영화제 주인공 될까

기사등록 :2019-05-22 14:25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패러사이트, Parasite)’이 칸을 뜨겁게 달궜다.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은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펼쳐진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국내외 취재진 수백여명이 몰려든 가운데 등장한 봉 감독은 “새로운 작품을 만들었을 때 칸영화제에서 가장 처음 선보일 수 있다는 것은 굉장한 영광이고 흥분되는 일이다. 지금도 좀 흥분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프랑스 칸 로이터=뉴스핌] 장주연 기자 =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1

레드카펫 행사가 끝난 후에는 뤼미에르 극장에서 ‘기생충’의 공식 프리미어(첫 상영회)가 진행됐다. 2300여석의 좌석은 일찌감치 매진됐고 상영 약 2시간 전부터 극장 앞에는 관객, 취재진, 관계자들과 표를 구하려는 이들로 붐볐다.

첫 공개된 ‘기생충’을 향한 반응은 뜨거웠다. 131분간의 상영이 끝나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객석에서는 뜨거운 함성과 약 8분간의 기립박수가 이어졌다. 봉 감독은 “감사하다. 밤이 늦었으니 집으로 돌아가자”고 인사했다.

올해 칸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 크리스티앙 쥰은 “‘기생충’은 올해 초청작 중 제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라고 찬사를 보냈다. 미국 버라이어티는 봉 감독의 전작들을 언급하며 “웃음은 더 어두워졌고 분노의 목소리는 더 사나워졌고 흐느낌은 더 절망적이다. 봉준호가 가장 뛰어난 형태로 돌아왔다”고 평가했다.

할리우드리포트는 “‘살인의 추억’(2003) 이후 가장 성숙한 작품”이라며 봉 감독을 한국의 크리처 마에스트로라고 극찬했다. 영국 가디언 역시 “‘기생충’은 덩굴손처럼 뻗어 와 당신 속으로 깊숙이 박힌다”고 호평했다. 

[프랑스 칸 로이터=뉴스핌] 장주연 기자 =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1

‘기생충’은 공식 상영 전부터 국내외 관계자들의 관심을 독차지했다. 르몽드 등 세계 150여개 매체에서 봉 감독과 인터뷰 요청이 쏟아졌고, BBC는 ‘기생충’을 올해 칸영화제에서 반드시 봐야 할 10대 영화로 꼽았다. 스크린데일리에 따르면, 영국 Curzon Artificial Eye는 공식 상영 전 이미 ‘기생충’의 판권을 구매, 현지 배급하기로 했다. 이곳은 제69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를 현지 개봉한 배급사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봉 감독의 수상에 거는 기대도 크다. 다섯 번째 칸의 초청을 받은 봉 감독이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받을 수 있을지, 또한 배우들의 열연이 수상으로 이어질 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생충’의 수상 여부는 오는 25일 진행되는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공개된다.

한편 ‘기생충’은 식구들 모두가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선생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의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 국내 개봉은 30일이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