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화웨이, 직원들에 미국인과 접촉 금지령 내려

기사등록 :2019-05-31 17:39

본사 연구센터 미국인 직원도 추방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의 전방위적 공격을 받고 있는 중국 화웨이가 기술 담당 직원들에게 미국과의 실무회의를 취소하라는 지시를 내리고 본사에서 근무하는 미국인들도 사실상 미국으로 추방하는 조치를 내렸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웨이와 미국 5G [사진=로이터 뉴스핌]

화웨이 개발책임자인 당원솬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화웨이와 68개 업체를 상무부의 거래제한 목록에 올린 2주 전 중국 선전 화웨이 본사에서 근무하는 미국인 연구개발(R&D) 직원들에게 본국으로 돌아가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전했다.

또한 당시 진행 중이던 워크숍도 서둘러 취소됐으며 워크숍에 참석했던 미국인들에게는 당장 네트워크 접속이 금지됐고 컴퓨터를 가지고 화웨이 건물을 떠나라는 지시가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 책임자는 일반 직원들과 미국인과의 전반적인 접촉도 제한되고 있으며, 화웨이 사옥을 방문하는 미국인들에게는 사적인 대화 중에도 기술 관련 문제는 거론하지 말아야 한다는 경고가 내려졌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화웨이와 거래해 온 한 미국인은 오랫동안 접촉해 온 화웨이 측 담당자로부터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모든 연락을 끊는다는 통보를 받고 무척 당혹스러웠다고 전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