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전욱휴의 LPGA] '이정은6 등 출전' 숍라이트 클래식 코스는?

기사등록 :2019-06-05 13:25

[뉴저지 미국=뉴스핌]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 2019 ShopRite LPGA Classic (숍라이트 LPGA 클래식)이 2019년 6월6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3일간 미국 동부의 뉴저지주에 있는 씨뷰(Seaview) 골프 클럽에서 열린다.

총상금 175만달러(한화 약 20억원)에 올해 상금 랭킹 1위에 새롭게 오른 2019년 US 여자 오픈 챔피언인 이정은6를 비롯해서 144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씨뷰 골프장은 6217야드에 파 71이다.

전체적인 코스의 특성은 페어웨이가 좁고 러프가 길다. 티샷이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작고 단단한 그린에서 볼을 쉽게 세울수 없다. 그린이 단단하고 전체적으로 작다. 그린의 경사도가 아주 복잡하게 되어 있어서 그린의 경사도 읽기가 쉽지 않다. 바닷가에 인접해 있어서 바람이 심해지는 오후에는 스코어 관리가 쉽지 앉다. 지난해에는 뉴욕 출신의 신인 애니박(미국)프로가 3일간 16언더파를 기록하며 우승했다.

이정은6 선수도 화요일 아침부터 코스에 나와서 연습에 들어갔다. 이정은6 선수는 지난 6월3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US여자오픈에서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이정은6선수의 7번홀 파4, 398야드에서 티샷후에 남은거리 102야드에서 두번째 그린공략 샷.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이정은6선수가 캐디와 클럽 선택을 의론하는 모습.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 코스공략1(1번홀 ~ 3번홀)

#1번홀(351야드, 파4) 코스공략… 티샷 페어웨이 유지가 중요

1번홀은 비교적 짧은 파4홀이다. 그린까지 똑바로 뻗어 있어서 비교적 쉬워 보이는 홀이다. 하지만 페어웨이 폭이 좁은편이다.왼쪽은 페어웨이를 벋어나면 300야드까지 풀이 긴 러프가 300야드 지점까지 이어져 있다. 페어웨이를 벗어 나면 그린에서 볼을 정지 시키기 쉽지 않다. 그린이 앞쪽 부분부터 내리막으로 되어 있다. 그린은 전장이 30야드이며 그린 앞 좌우측에 두개씩 페어웨이 벙커가 있다. 1번홀은 티샷이 페어웨이를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강조되는 홀이다.

1번홀 맵.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2번홀, 421야드,파4홀.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2번홀 페어웨이 모습.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2번홀 맵.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2번홀(421야드,파4홀) 코스 공략. 드라이버샷을 멀리 똑

바로 보내야 하는 쉽지 않은 홀이다. 2번홀 역시 똑바로 뻗어 있는 페어웨이를 지켜야 점수를 줄이거나 지킬수 있다. 페어웨이를 벋어 나면 양 옆은 깊은 러프와 페어웨이 벙커가 있다. 2번째 샷은 160야드 전후에서 시작 된다. 그린은 작고 부분적으로 그린 경사가 심하다. 그린 앞쪽을 공략 하게 될때 너무 짧게 치면 오히려 그린을 벗어 날수가 있다. 그린의 시작 지점 부터 5야드 까지는 오르막이 심해서 종종 짧게 처리된 볼이 다시 내려온다.

3번홀 맵.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3번홀 티샷을 준비하는 모습.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3번홀 페어웨이 전경.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3번홀 그린 주변.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3번홀 코스 공략 (465야드,파5)... 숏게임 기술 필요

비교적 짧은 파5홀이다. 3번홀도 드라이버 샷에 의해서 희비가 엇갈릴수 있다. 260야드 이상의 드라이버샷의 방향성을 지키면 이글을 위한 투온이 가능하다. 하지만 티삿이 방향성을 잃어 버리게 된다면 치밀한 전략을 세워서 클럽 선택을 해야한다. 60야드 안쪽에 위치한 지점에 4개의 벙커와 커친 러프가 있어서 철처한 거리 계산에 의한 두번째 또는 세번째 샷을 해야 한다. 그린도 쉽지 않다. 중심을 기준 해서 좌우측으로 경사도가 심하게 있다. 그린 주변에서도 다양한 숏게임 기술이 필요한 홀이다.

Chungolf@gmail.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