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대형 크레인 다뉴브 유람선 사고현장 도착, 9일 본격 인양‥희생자 운구절차도 진행

기사등록 :2019-06-08 06:14

클라크 아담, 7일 오후 도착‥선체 연결 준비 마무리되면 9일쯤 인양
희생자 화장 시작..2~3일내 한국 운구

[뉴욕·부다페스트 로이터=뉴스핌]김근철 특파원·김선미 기자=헝가리 다뉴브강에서 추돌사고로 침몰한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대형 수상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7일(현지시간) 오후 사고 지점에 도착했다. 헝가리 당국은 침몰한 선체와 클라크 아담을 연결하는 준비 작업 등이 마무리되는 대로 9일쯤 본격적인 인양에 나설 예정이다.  

사고 지점에서 5.5㎞ 상류에 정박하고 있던 클라크 아담은 이날 이동을 시작, 오후 3시쯤 머르기트 다리를 무사히 통과해 사고 지점에 도착했다. 

[부다페스트 로이터=뉴스핌] 김근철 기자=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수상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7일(현지시간) 오후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부근 사고 현장에 도착하고 있다.2019.6.7.

클라크 아담은 예인선 센트플로리언에 이끌려 머르기트 다리 교각의 가장 높은 지점 아래로 안전하게 통과했다.

헝가리 정부는 다뉴브강 수위가 높아 클라크 아담의 사고 현장 접근이 지체되자, 슬라바키아에 유량 통제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슬로바키아는 클라크 아담의 이동에 앞서 수문 조절을 통해 다뉴브강 수위를 낮추는데 협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페테르 시야르토 헝가리 내무장관도 이날 슬로바키아의 협조로 강 수위가 낮아져 유람선을 인양할 크레인을 가능한 한 빨리 침몰 현장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헝가리 정부는 클라크 아담이 무사히 현장에 도착함에 따라 허블레아니호 인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헝가리 대테러청의 난도르 자센스키 대변인은 이날 “잠수 요원들이 선체 연결 결속 장치를 고정하기 위해 오늘 아침부터 쉬지 않고 작업을 했다”면서 준비 작업이 마무리되면 곧바로 허블레아니호 인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지역 주변에 투입된 준설선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정부합동신속대응팀 현장 지휘관인 송순근 헝가리 대사관 국방무관도 “헝가리 당국이 인양 준비 작업을 마무리한 뒤 9일쯤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부터 이번 사고 사망자 장례·운구 절차도 본격적으로 진행됐다. 이상진 정부합동신속대응팀장은 취재진에게 "오늘부터 사망자 화장이 시작됐고 운구는 2∼3일 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합동신속대응팀은 이밖에 이번 침몰 사고의 원인과 책임을 엄정하게 규명해달라는 요청을 다양한 경로를 통해 헝가리 당국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9일 사고 당시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 등 총 35명이 탑승해 있었다. 사고 직후 한국인 탑승객 7명은 구조됐지만, 7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희생자 수습이 이뤄지면서 사망자는 총 19명(한국인 18명)으로 늘어났고, 실종자는 9명(한국인 8명)이 됐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