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미스트롯' 홍자, 지역 비하 발언 논란에 사과…"불쾌감 드려 죄송"

기사등록 :2019-06-11 08:25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미스트롯'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 논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홍자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출신 홍자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15 pangbin@newspim.com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당시 홍자는 "'미스트롯' 하고 전라도 행사에 처음 와본다. (송)가인이가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는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거 같다.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도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여러분 열화와 같은 성원 보내주셔서 너무 힘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홍자의 발언 직후 전라도 사람들에 대해 '뿔' '이빨' '손톱' '발톱' 운운한 것은 지역 비하 발언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논란은 SNS와 커뮤니티 등 인터넷으로도 확산됐다.

홍자는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 최종 3위를 차지했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