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수목극 1위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시청자 사랑에 감사…후반부 더 재밌을 것"

기사등록 :2019-06-12 15:47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수목극 1위를 기록 중인 KBS '단, 하나의 사랑' 배우 신혜선과 김명수가 흡인력 있는 제 2막을 자신했다.

12일 서울 영등포구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혜선과 김명수가 참석했다.

이날 신혜선은 가장 먼저 시청률과 관련한 얘기가 나오자 “연연하지 않으려고 하지만 큰 사랑을 주셔서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다른 것보다 드라마에 사랑을 주시는 분들이 점점 늘어나는 것 같아서 기쁘다”고 시청자들에게 감사했다.

'단, 하나의 사랑'에 출연 중인 신혜선, 김명수 [사진=KBS]

김명수도 “사실 시청률이 어떻게 될지는 알 수가 없는 건데 이렇게 큰 사랑 주셔서 감사하다. 크게 연연하지 않고 맡은 바 역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인간이 아닌 존재 천사 단을 연기하는 김명수는 “처음에는 톤 조절이 필요했다”며 “모든 상황별로 연기를 달리하면서 완급을 조절해야 했다. 솔직히 초반부가 가장 힘들었는데, 그 이유가 혼잣말도 많고 상황에 묻어나야 했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밝은 역할 또 언제 해볼 수 있을까 싶어서 ‘단, 하나의 사랑’을 선택한 것도 있다. 신혜선 선배는 현장 분위기를 밝게 끌어갈 수 있는 원동력을 가진 분이라 함께 연기하게 돼 감사하다. 향후 전개에 두 인물이 붙는 장면이 더욱 많아지므로 흥미로울 것”이라고 반환점을 돈 드라마의 후반부 재미를 보장했다.

'단, 하나의 사랑'의 신혜선 [사진=KBS]

신혜선은 사고로 시력을 잃은 시각장애인이자 발레리나 연서 역으로 등장한다. 그는 “도움을 주시는 분에게 여쭤보니 사람의 눈이 빛을 찾아간다더라”며 “사실 표현하기 어려운 연기지만 느낌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지만 현재 MBC 수목드라마 ‘봄밤’이 무서운 속도로 추격 중이다. 신혜선은 “시청률은 물론 중요하다”면서도 “경쟁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동시간대 함께 일을 하는 동료라고 생각하고, 다른 드라마가 잘되더라도 우리 모두 다 함께 좋은 거다. 각 드라마별로 매력이 다 다르듯이 시청자에게 더 많은 선택권이 주어지는 것"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두 사람은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밝히기도 했다. 김명수는 “드라마 초반부에 단과 연서가 만나는 과정이 그려졌다면 후반부에는 두 사람이 어떤 과거를 가졌는지, 그런 얘기 중점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라며 “더 재밌을 테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단, 하나의 사랑'의 김명수 [사진=KBS]

특히 김명수는 이번 드라마로 본격적인 로맨스 연기를 선보이는 소감도 말했다. 그는 “현장에서 연기하며 앞으로도 로맨스 장르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단, 하나의 사랑’을 시작으로 좋은 로맨스 작품을 이어나가고 싶다”고 바랐다.

신혜선, 김명수 주연의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트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지 로맨스다. 극중 신혜선은 비운의 발레리나 이연서 역을, 김명수는 낙천주의 천사 단 역으로 출연 중이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