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써보니] 한손으로 여행의 추억을…소니 'RX100 VI'

기사등록 :2019-06-12 16:38

RX100 VI, 휴대성과 성능 모두 갖춘 콤팩트 카메라
AF·손떨림 보정·LCD·전용 슈팅 그립 등 여행에 필수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여행의 추억을 남기는 데는 사진만한 것이 없다. 여행지에서의 즐겁고 소중한 기억을 언제 어디서든 생각나게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즐거운 여행길에서 좋은 사진을 담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고민이 생긴다. 스마트폰 카메라는 편리하지만 화질이 좋지 않고 DSLR이나 미러리스 카메라를 들고 다니자니 크고 무겁다. 소니의 프리미엄 콤팩트 카메라 'RX100 VI'는 이런 고민을 안고 있는 여행자를 위한 카메라다.

RX100 VI로 사진을 찍는 모습 [사진 = 송기욱 기자]

스마트폰 면적보다 작아 여행에 최적화된 모델이다. 한 손에 잡히는 크기와 가벼운 무게로 여행 중 휴대해 추억을 남기기에 좋다.

초고속 하이브리드 자동초점(AF)을 통해 스마트폰 카메라와 다른 프리미엄 카메라의 높은 성능을 실감할 수 있었다. 사람들이 많은 여행지에서 순간의 장면을 포착하거나 움직이는 대상을 흔들림 없이 잡아내는 등 프리미엄 카메라의 진수를 느낄 수 있었다. 

전문가가 아닌 일반 여행객들은 사용성과 성능을 모두 갖춘 카메라를 원한다. 성능이 아무리 좋은 모델이어도 조작이 복잡하거나 카메라 세팅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면 여행지에서 활용도가 떨어진다.

RX100 VI는 기본적인 설정만으로도 필요한 순간 전원을 켜 재빠른 촬영이 가능했다. 스마트폰 카메라 앱을 켜고 준비하는 시간보다도 짧았다. DSLR처럼 피사체를 앞에 두고 오래 세팅을 할 필요도 없이 순간적인 촬영에도 고품질의 결과물을 얻어낸다.

RX100 VI로 찍은 사진 [사진 = 송기욱 기자]

위로 180도 아래로 90도까지 각도 조절이 가능한 LCD도 여행지에서 굉장히 유용했다. 카메라를 눈보다 위, 아래로 두고 사진을 촬영할 경우에도 피사체를 눈으로 정확히 담은 채 촬영을 이어갈 수 있다. LCD 모니터를 터치하는 것만으로도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터치 셔터 기능까지 더해 어떤 각도에서든 문제없이 촬영이 가능했다.

RX100 시리즈는 전용 슈팅 그립 VCT-SGR1과 호환이 가능하다. 여행 사진, 셀프 카메라 등에 최적화된 슈팅 그립은 사용자가 두 손을 사용할 필요도 없게 만들었다. 그립 상단의 버튼을 통해 촬영, 줌 등 기본적인 기능을 갖춰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만들어낸다. 슈팅그립은 삼각대로 사용할 수도 있어 필요한 순간 세워놓고 사진을 찍을 수 있다.

RX100 VI로 찍은 사진 [사진 = 송기욱 기자]

성능은 상당히 만족스러웠지만 가격은 부담스럽다. RX100 VI의 판매가는 139만9000원으로 전작보다도 10만원 올랐다.

한편 소니코리아가 지난해 8월 출시한 RX100 VI는 24-200mm 고배율 줌 렌즈와 0.03초 AF를 탑재한 프리미엄 하이엔드 카메라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