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서울시 공식입장 “타다 프리미엄 면허전환 인가한 사실 없다”

기사등록 :2019-06-12 17:35

서비스 운영사 브이씨앤씨 공식발표 전면 부인
타다 프리미엄 출시 둘러싼 진실공방 불가피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인가한 사실이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는 12일 해명자료를 통해 “택시사업자가 타다 프리미엄을 통해 고급택시를 영업하기 위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면허전환 인가, 호출중개사 가입확인, 운임·요금 변경 승인절차를 거쳐야하나 현재 일부 택시사업자가 면허전환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하였을 뿐 아직까지 면허전환을 인가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은 지난 11일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다고 공식화했지만 뉴스핌 취재결과 서울시는 이를 부인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관련기사 [단독]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인가? 승인한 적 없다”)

이같은 서울시 해명에 대해 브이씨앤씨측은 서비스 인가에 대한 구두협약을 이미 마무리한 사안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어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둘러싼 진실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시는 타다 프리미엄 인가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서울시의 대당 1000만원의 이행보증금 요구하다가 최근 이를 철회했다는 내용에 대해서 “업무협약 체결 과정에서 이행보증금, 보증보험 가입 등 다양한 의무담보 방안을 논의한 바 있으며 그간 10여회의 협의를 거쳐 1회 위반 시일정금액을 부과하는 방식으로 지난 5월 29일 최종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측은 “고급택시 호출중개사가 택시사업자와 상호 공생하면서 시민서비스의 품질 유지와 안정적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개정된 지침에 따라 지속적으로 고급택시 품질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