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한·노르웨이, 수소경제·저탄소 기술협력 MOU 체결

기사등록 :2019-06-13 18:02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 "미래지향적 실질협력 강화"
"미래형 친환경, 자율 운행 선박 개발 협력하기로"
"솔베르그 총리, 대기오염 문제 해결 경험 공유해"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한·노르웨이 정상회담을 갖고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노르웨이 정상회담 직후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미래지향적 실질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과 활용, 저장에 대한 기술 개발 등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양국은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국은 이를 계기로 수소의 생산과 활용, 저장에 대한 기술개발·정책교류를 확대하는 등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 강국"이라며 "양국의 장점을 결합해 미래형 친환경, 자율 운행 선박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국 정상은 한·노르웨이 과학기술공동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하는 등 양국의 신산업 분야 혁신기술 협력 수준도 높이기로 했다. 정상들은 양국 기업의 연구개발을 함께 지원해 신산업 분야 혁신기술 협력 수준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 정상은 지속가능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세대를 위한 의무인 기후변화 대응과 이웃국가에 대한 의무인 개발협력 분야에서도 양국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한국은 국민들에게 큰 고통을 주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오늘 솔베르그 총리께서 인접 국가 간 협력을 통해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한 북유럽의 경험을 공유해 주셔서 큰 도움이 되었다. 한국도 주변국과의 협력을 더욱 능동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