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종합] 홍남기‧최태원‧임종석, 故이희호 조문…6000명 이상 추모행렬

기사등록 :2019-06-13 20:30

사회장 나흘째, 박희태‧문희상‧진선미‧안규백 등 방문
장례위 측 “방명록만 6000명…많은 국민이 찾아”
14일 6시 발인…9시 30분 국립서울현충원서 추모식

[서울=뉴스핌] 김규희 김현우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 사회장 나흘째인 13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박희태 전 국회의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에게 애도의 뜻을 표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9시 조문 시작에 맞춰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홍 부총리는 조문을 마친 뒤 기자와 만나 “자주 뵙지는 못했지만 고인께서 평생 해오셨던 민주화와 여권 신장, 남북평화 통일에 대한 헌신과 기여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고 또 기억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06.13 leehs@newspim.com

최태원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10분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과 함께 이 여사 빈소를 찾았다. 최 회장은 조문을 마친 뒤 “나라의 큰 어른을 잃은 것 같아 애통하다”고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35분 무렵 빈소를 찾아 “떠나신 이 여사님 빈자리가 너무 커 많이 허전하다”며 “김대중 대통령과 여사께서 추구하신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의 가치 및 정신을 150만 광주 시민들이 계속해서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전 11시 박희태 전 국회의장과 문희상 국회의장이 연이어 빈소를 방문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북유럽 순방 수행 중 폴란드에서 이날 귀국한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오전 11시 20분 조문을 마친 뒤 “여성가족부도 사실 시조를 만든 것도 이희호 여사”라며 “여권 신장에 기여해주신 것들을 받들고 노력해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를 추모하면서 새로운 역동의 시대를 맞이할 것 같다“며 ”그것이 우리 후손들이 살아가야 할 기본자세"라고 애도했다.

이날 오후 2시 30분 당원들과 함께 조문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은 “여성운동 출신 의원으로서 누구보다 이 여사에 대한 각별한 존경과 애정을 갖고 있다”며 “1세대 페미니스트 이 여사를 보내면서 대한민국 역사와 여성사의 큰 페이지가 넘어가는 것을 체감한다. 이 땅의 가부장제 억압 속에서 벗어나도록 여성들을 위해 저항하고 제도 변경에 앞장선 선배 여성 지도자에게 깊은 존경과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 여사의 동교동 사저 경호를 담당한 서울지방경찰청 3기동단 34중대 대원 40여명도 제복 차림으로 조문한 뒤 “경호부대로서 당연히 왔다 가는 것이 도리”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06.13 leehs@newspim.com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오후 5시 30분 이 여사 조문을 마친 뒤 “제가 정치 입문한 것이 2000년 34살이었다. 그 때 이 여사를 자주 뵀다”며 “까마득한 어른이었으며 제 삶을 돌아봐주게 하는 어른이었다”고 고인을 기억했다.

이밖에도 한승수‧한명숙 전 국무총리,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의원과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박상기 법무부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이정우 전 청와대 정책실장, 박영수 전 특별검사, 어방용 전 특검 수사지원단장, 진성준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노건호씨, 배우 추상미 등이 빈소를 찾았다.

김성재 장례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이 여사 일생이 언론을 통해 드러난 뒤 더 많은 국민들이 찾아오고 있다”며 “오늘 오전까지 방명록을 남겨주신 분들이 6000명이 넘는다. 글을 남기지 않은 분들을 포함하면 얼마나 될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한편 장례위원회는 오는 14일 오전 6시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발인을 마친 뒤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 예배를 진행한다. 이후 동교동 사저를 들린 뒤 오전 9시 30분 국립서울현청원에서 이 여사에 대한 추모식을 열고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와 합장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에 조문객들이 묵념하고 있다. 2019.06.13 leehs@newspim.com

q2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