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차라리 날 죽여라", 우리공화당 천막 철거에 광화문광장은 '혼란'

기사등록 :2019-06-25 09:39

천막 철거된 자리에서 우리공화당원들 농성 이어가
혼란스러운 철거 과정 보여주 듯 광장 곳곳 쓰레기에 악취도
경찰·용역업체 직원·취재진과 당원들 간 충돌도 이어져

[서울=뉴스핌] 구윤모 이학준 기자 = 서울시의 우리공화당 불법 천막에 대한 (강제철거)행정대집행이 이뤄진 2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은 쓰레기와 악취로 가득했다. 혼란스러운 천막 철거 과정을 보여주듯 광장 곳곳에는 버려진 물병과 각종 쓰레기가 뒤엉켜 있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 20분쯤 직원 500명, 용역업체 직원 400명을 투입해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뒤쪽에 설치돼있던 우리공화당 천막 2동과 차양막 등을 모두 철거했다.

1시간 10여분 만에 철거는 완료됐지만 태극기와 성조기 등을 든 우리공화당 당원 100여명은 자리를 잡고 경찰과 대치한 채 농성을 이어갔다. 서울시 공무원들은 길 건너 세종문화회관 쪽에서, 용역업체 직원들은 당원들과 떨어진 광장 한쪽에서 한숨을 돌리고 있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울시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기습 설치되어 있던 대한애국당 농성 천막을 강제로 철거했다. 이 날 도로에 천막 폐기물들이 쌓여있다. 2019.06.25 pangbin@newspim.com

서울시 직원·경찰·용역업체 직원들과 당원들 간 충돌은 계속됐다. 서울시는 지게차를 이용해 광장 양쪽에 가로수 화분을 설치하는 작업을 했고, 일부 당원들이 크레인 앞에 드러눕는 아찔한 상황도 관측됐다. 이들은 “차라리 날 죽여라”, “건들지 마라”라며 극렬히 저항했고 경찰과 용역업체 직원들은 이들을 말리기 급급했다.

사진과 영상을 취재하려는 취재진과 이를 막는 당원들 간 갈등도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고성과 욕설이 오가는 것은 물론이고 물리적인 몸싸움도 발생했다.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서 광장으로 향하는 9번 출구가 이날 오전 임시 폐쇄되며 출근길 시민들은 불편을 겪었다. 광화문광장을 찾은 시민들과 외국인 관광객들도 광장에 들어오지 못한 채 발걸음을 돌렸다.

서울시에 따르면 우리공화당은 지난 5월 10일 천막 철치 후 광화문광장 내에서도 ‘절대 사용금지 구역’으로 지정된 시민들의 통행로에 천막2동과 차양막 1동, 야외용 발전기, 가스통, 휘발유통, 합판과 목재 등의 불법 적치물을 서울시의 허가 없이 계속 반입해왔다.

시는 수차례에 걸친 법적‧행정적 조치(자진철거 요청 1회, 행정대집행 계고장 발송 3회)에도 불구하고 자진철거가 이뤄지지 않고 민원 증가 등 시민 불편이 극심해지는 만큼 행정대집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iamky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