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동서식품 "맥심 원두, 아로마·로스팅 강도 취향 따라 고르세요"

기사등록 :2019-06-25 16:24

동서식품 신제품 '맥심 원두' 8종 선봬
시그니처 블렌드 5종 싱글 오리진 3종 등
품종·산지·로스팅 블렌딩 기법 등 세분화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커피 공화국’으로 불릴 만큼 국내 커피 소비량이 증가하면서 소비자들의 커피 취향도 변화하고 있다. 기본적인 커피의 향이나 맛뿐 아니라 원두의 품종, 산지, 로스팅 기법 등 커피에 대한 선택 기준이 세분화되고 있는 것. 이에 커피업계는 소비자들이 자신의 취향에 맞는 완벽한 커피 한 잔을 즐길 수 있도록 고품질의 다양한 원두를 출시하고 있다.

동서식품은 최근 다양한 소비자들의 기호를 충족시키기 위해 다양한 풍미를 갖춘 신제품 맥심 원두 8종을 출시했다. 각 원두의 특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품 패키지에 아로마의 종류, 로스팅 강도, 바디감, 산미 정도를 그래프로 표현해 누구나 손쉽게 취향에 맞는 원두를 고를 수 있다.

맥심 원두 제품.[사진=동서식품]

신제품 원두 8종은 로스팅 강도에 따라 원두의 다양한 풍미를 느낄 수 있는 ‘맥심 시그니처 블렌드’ 5종과 단일 원산지의 원두로 구성된 ‘맥심 싱글 오리진’ 3종으로 구성됐다.

‘맥심 시그니처 블렌드'는 두 가지 이상의 원두를 섞어 다채로운 풍미와 최적의 균형감을 느낄 수 있으며 커피 전문점 이상의 품질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라이트, 미디움, 풀 등 로스팅 강도를 5단계로 세분화해 선택의 폭을 넓혔으며 패키지에는 노란색, 빨간색, 검은색 등의 컬러를 통해 제품의 특징을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분쇄 원두와 미분쇄 원두 2종 중 선택 가능하다.

'맥심 싱글 오리진'은 브라질 산토스, 콜롬비아 우일라, 에티오피아 시다모 등 각 산지별 원두가 가진 특성과 개성을 극대화하는 최적의 로스팅 기법을 적용했다. 패키지에는 원두 원산지 국기의 컬러를 활용한 기하학적인 디자인을 멋스럽게 담았다. 드립백과 미분쇄 원두 2종으로 구성됐다.

이와 함께 동서식품은 신제품 맥심 원두 8종 출시를 맞아 맥심 커피와 원두에 대해 쉽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브랜드 사이트인 ‘맥심 도슨트'를 선보였다. 맥심 도슨트에서는 동서식품이 선보이는 다양한 원두 제품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맥심파인더’ 코너를 통해 간단한 질문에 답하면 본인의 성향이나 취향에 맞는 커피를 추천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김민수 동서식품 마케팅 매니저는 “동서식품은 지난 50년간 국내에서 소비되는 원두의 약 40%를 다뤄 온 대표 커피전문기업"이라며 "커피에 대한 전문성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고객들의 니즈에 맞춘 다양한 제품과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통해 풍부한 커피 경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식품은 지난 50년 동안 수십만 톤의 원두를 수입해 취급할 정도로 국내에서 가장 많은 양의 원두를 다루고 있다. 지난해에는 국내 전체 원두 수입량인 15만 8385톤 중 절반 가까이를 수입했다. 깔끔한 맛과 풍부한 향으로 세계 최고급 원두 중 하나로 손꼽히는 콜롬비아 산 원두 역시 국내 수입량의 50%를 동서식품이 수입하고 있다.

 

hj030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