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송중기·송혜교 이혼, '남자친구' 박보검에 '불똥'…소속사 "사실무근"

기사등록 :2019-06-27 13:51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박보검 측이 송중기, 송혜교 부부의 이혼 관련 루머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박보검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뉴스핌에 “(송혜교가) 마지막으로 한 작품이 드라마 ‘남자친구’라서 불똥이 이쪽으로 튄 것 같다”며 “모든 소문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어 “말도 안되는 이야기다. 강력하게 법적대응 할 것”이라며 “추후 공식입장을 다시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배우 박보검 [사진=뉴스핌DB]

한편 송중기는 이날 오전 법률대리인을 통해 26일 송혜교를 상대로 이혼조정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 등에는 송중기와 송혜교 관련 각종 루머들이 퍼졌다.

특히 송혜교의 전작인 드라마 ‘남자친구’에 함께 출연한 배우이자 송중기의 절친한 동생 박보검의 이름이 거론된 내용이 담겨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