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포항 화물연대-운송업체, 협상 타결…포스코 제품 출하 재개

기사등록 :2019-07-02 17:59

오후 4시부터 제품 출하 정상화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화물연대 포항지부와 운송업체 간 운송료 인상 관련 잠정 합의안이 타결됐다. 이에 따라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제품 출하도 재개되며, 제품 생산 중단에 대한 우려도 씻어냈다.

포항제철소. [사진=포스코]

2일 화물연대 포항지부에 따르면 화물연대 포항지부와 운송업체는 운송료를 4.3% 인상하는데 합의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후 조합원 총회 투표를 통해 잠정 합의안을 타결했다.

화물연대 포항지부는 잠정 합의안이 타결된 후 포스코 포항제철소 입구에 설치한 점거 농성장을 정리했다. 이후 이날 오후 4시부터 포항제철소 제품 출하를 재개했다.

화물연대 포항지부 관계자는 "아직 최종 합의서를 받지는 못했고 잠정 합의만 한 상태"라며 "잠정 합의안에 대해 조합원 승인을 받고 점거 농성장을 철수했고, 제품 출하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물연대 포항지부는 지난달 28일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포스코 화물 운송을 맡은 협력업체와 포스코에게 운송료 최저입찰제 폐지와 운송료 7% 인상을 요구하며 운송 거부를 시작했다.

화물연대 포항지부의 총파업 기간 동안 하루 평균 600여대를 통해 운송되던 물량은 하루 60대로 제한됐다. 포스코는 제품 출하에 차질이 빚어지며 조업 문제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