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경기도,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 4518건 중 부적합 45건 그쳐

기사등록 :2019-07-12 09:53

[수원=뉴스핌] 이지은 기자 =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시행 첫해인 올해 상반기에 실시한 잔류농약 검사 결과, 전체검사 대비 1.0%의 부적합률을 보였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가 시행되기 전인 지난해 부적합률 0.9%와 거의 비슷한 수치로, PLS 도입에 따른 잔류농약기준 강화 등에 대한 홍보 및 교육 등이 전반적으로 잘 이뤄진 결과로 풀이된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뉴스핌DB]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수원, 구리, 안양, 안산 등 4개 검사소에서 진행된 전체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 4518건 중 ‘부적합’으로 드러난 건은 45건으로, 부적합률은 1.0% 수준이었다.

지난해 1월부터 6월 31일까지 진행된 4438건의 전체검사 중 40건의 부적합이 발생, 0.9%의 부적합률을 기록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1% 증가한 수치다.

품목별로는 참나물이 8건(17.8%)으로 가장 많았으며 △상추 6건(13.3%) △근대 △얼갈이배추 각각 4건(8.9%) △시금치 △열무 각각 3건(6.7%) △미나리 △쑥갓 △알타리잎 각각 2건 (4.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검출된 잔류농약은 총 18종으로, 성분별로는 △프로사이미돈(17건‧36.9%) △플루퀸코나졸(5건‧10.9%) △메타벤즈티아주론(4건‧8.7%) △클로로탈로닐(3건‧6.5%) △클로로피리포스(3건‧6.5%) 등 살균제가 대부분이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PLS 도입으로 규제대상 이외의 농약 사용이 원천 금지되고, 품목별 잔류농약 허용기준도 강화됨에 따라 부적합률이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부적합률이 크게 증가하는 등의 현상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는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교육 및 홍보가 전반적으로 잘 이뤄짐에 따라 잔류농약 관리에 대한 생산자의 인식이 많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평가했다.

 zeunb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