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성전자, '갤노트10' 흥행 기대...출하량 3억대 회복 전망

기사등록 :2019-07-29 16:37

상반기 갤S10 판매 호조...중가폰 갤럭시A·M도 성공
하반기 "갤노트10 전작 대비 흥행...갤폴드 인기도 기대"
미중 무역분쟁 따른 화웨이 부진으로 반사이익 수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올해 연간 스마트폰 출하량 3억대를 회복할 전망이다. 상반기 갤럭시S10의 선전과 함께 라인업을 강화한 중저가폰 갤럭시A·M이 효자 노릇을 한 데 이어 하반기에는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 폴드가 중심이 돼 흥행을 이끌어 갈 것이란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7일 미국에서 갤럭시노트10 공개 행사를 갖는다는 내용의 초대장을 미디어, 파트너들에게 보냈다. [사진=삼성전자]

2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량 예상치는 3억1090만대다. 

지난해 출하량은 2억9130만대로 2013년 이후 처음으로 3억대 밑으로 떨어졌다. 스마트폰 시장 성장 둔화와 화웨이, 샤오미 등 가성비(가격대비 성능)를 앞세운 중국 업체들의 선전에 주춤한 탓이다. 

올해는 분위기가 다르다. 상반기에는 주력 스마트폰 갤럭시S10 판매량이 전작을 앞질렀고 세계 최초 5G폰을 출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다. 신기술 선탑재 전략을 적용한 중저가폰 갤럭시A 시리즈와 온라인 시장 맞춤형 갤럭시M 시리즈도 선방했다. 이에 업계에서는 올 상반기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량은 약 1억5000만대 가량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갤노트10와 갤럭시폴드가 약 한 달 차이로 시장에 나온다. 비슷한 시기에 프리미엄 라인업이 연달아 나오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일각에서는 서로의 수요를 잠식하는 부정적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지만 각 제품의 특성이 확연히 다른데다 가격 차이가 커 오히려 시장 수요를 키우는 역할을 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갤럭시폴드의 경우 삼성전자가 애초에 목표치를 100만대로 잡으면서 판매량보다 기술 선점에 의의를 뒀다.  

반면 갤노트 시리즈는 삼성전자가 매년 하반기에 주력해 온 제품으로 분위기를 이끄는 핵심적 역할을 해오고 있다. 판매량으로는 갤럭시A 등 중저가폰이 우세하지만 대표성이나 수익성 측면에서는 프리미엄 라인업인 갤노트10 판매가 늘어야 도움이 된다.  

이에 시장에서는 갤노트10이 전작을 뛰어 넘는 흥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갤노트10의 연간 출하량은 1030만대다. 이전과 차별화된 디자인과 성능이 갤노트10 판매량을 늘리는데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전작 갤노트9은 1000만대에 못 미치는 판매량을 보인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갤럭시S10의 선전과 갤노트10 흥행 등에 힘입어 연간 출하량 3억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자료=삼성증권]

외신과 업계 전망 등에 따르면 갤노트10은 화면 크기에 따라 '일반(6.3인치)'과 '플러스(6.8인치)'로 나온다. 노트 시리즈가 두 가지 모델로 나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갤노트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S펜 기능이 강화된 점이 주목된다. 전작에서는 화면 터치 없이 앱을 작동하는 '에어 커맨드' 기능이 버튼을 누르면 카메라 실행, 셀피 촬영 등 단순한 원격 제어 정도에 그쳤다면 이번에는 갤러리에 있는 사진을 넘길 수 있는 등 보다 구체적인 기능 수행이 가능할 정도로 진화한 것으로 예상된다. 

사용자들의 불만을 샀던 빅스비 버튼은 전원 버튼과 통합될 전망이다. 빅스비는 인공지능(AI) 음성비서 기능으로 사운드 키 아래에 위치해 있었으나 잘못 눌려 원치 않을 때 실행된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어폰 잭도 없앴다. 삼성전자 프리미엄폰 최초로 3.5㎜ 이어폰 잭이 사라지는 것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갤노트10 출시에 맞춰 새로운 색상의 갤럭시버즈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유선 이어폰은 USB-C 타입 충전 단자를 통해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가격대는 120만원에서 140만원대로 추정되며 국내에서는 5G 모델로만 나온다. 

배현기 삼성증권 연구원은 "상반기 삼성전자는 3억대의 약 절반에 가까운 출하량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하반기에는 갤노트10를 2종으로 출시하면서 소비자 선택권을 넓혀 전작보다 많은 판매량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미국의 화웨이 제재 여파가 삼성전자에게 반사이익을 주면서 판매량 증대에 핵심적 역할을 할 것이란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지난달부터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본격화 되면서 올 하반기부터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 갤럭시A 시리즈가 유럽과 중남미 등 신흥시장에서 성과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박진석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화웨이가 부진을 겪으면서 삼성전자에게 호재가 되고 있다. 삼성전자 출하량 증가의 가장 큰 요인 중 하나"라며 "또한 중저가 라인업 갤럭시A 시리즈를 강화한 것이 글로벌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어 하반기에도 꾸준히 판매량을 늘려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