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회장 사퇴에도 소비자들 "불매하겠다"..'진퇴양난' 한국콜마

기사등록 :2019-08-12 18:22

막말 유튜브 영상 수습 국면 속 '세습' 논란 점화
뷰티업계 "상황 지켜본 뒤 거래 지속 여부 결정할 것"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월례조회에서 극우성향의 유튜브 동영상을 상영해 논란이 있은 뒤 나흘만에 전격 사퇴했다. 이번 이슈로 한국콜마가 재조명되면서 한국에서 사업하는 일본기업인지 여부에 대한 소비자들의 검증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12일 화장품 업계에 따르면 한국콜마는 지난 1990년 설립했으며, 2012년10월 기존의 한국콜마를 인적분할했다. 존속법인은 한국콜마홀딩스로 상호를 바꾸고, 화장품 및 제약 사업부문은 신설법인 한국콜마로 출범했다.

시작은 한국콜마 51%, 일본콜마 49% 구성의 일본과의 합작 형태다. 일본계 지분인 니혼 콜마(NIHON KOLMAR)의 한국콜마와 한국콜마홀딩스의 지분은 각각 12.43%, 7.46%로 과거에 비해 다소 줄었다. 그럼에도 한국콜마가 수익을 내면 상당 금액이 일본 측에 배당되고 있어 일본 관련 기업이라는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한국콜마의 지분구조는 한국콜마홀딩스가 27.79%, 일본콜마가 12.43%를 보유 중이다. 또 지주사격인 한국콜마홀딩스는 윤동한 회장이 30.18%를 갖고 있고, 아들인 윤상현 대표가 18.67% 수준으로 두 사람이 보유한 지분만 48.85%에 달한다. 여기에 차녀 윤여원 한국콜마 전무(0.66%), 부인 김성애씨(0.16%) 지분을 합하면 총수일가가 무려 49.07%를 보유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막말·여성비하 유튜브 영상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 대강당에 입장 후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2019.08.11 dlsgur9757@newspim.com

한국콜마와 한국콜마홀딩스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 동안 3768억원의 순이익을 냈고 400억원을 배당했다. 이 가운데 일본에 배당한 금액은 45억원이다. 5년 동안 한국콜마는 34억4400만원, 한국콜마홀딩스는 10억5700만원을 일본에 배당했다. 2014년 두 회사가 일본 지분에 배당한 금액이 5억7700만원이었으나 2016년 9억원, 2017년 10억7900만원, 2018년 12억2200만원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콜마에는 요시이 요시히로 감사와 칸자키 토모치, 칸자키 요시히데 사내이사, 이시가미 토시유키 사외이사 등 일본 인사가 비상근 등기임원으로 등재돼 있다. 한국콜마 등기임원 10명 중 4명이 일본인이다.

윤동한 회장이 회장직에서 물러났음에도 불구하고 불매운동이 사그라들지 않는 것은 '요식행위'라는 지적 때문이다. 자리에서만 물러났을 뿐 상당수 지분을 그대로 갖고 있어 언제든지 경영참여가 가능하다. 여기에 전문경영인 체제가 아닌 아들 윤상현 대표에게 경영권을 물려주면서 '세습' 논란이 새롭게 점화되고 있다. 윤 대표는 한국콜마에서 유일하게 상근으로 재직 중이다. 콜마 외 씨제이헬스케어, 콜마스크 등 13개 계열사의 사내이사를 겸하고 있다.

한국콜마가 사과와 회장 사퇴 등 발빠르게 사태 진화에 나섰지만 소비자들에게 진정성을 안겨주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한국콜마 주가는 논란 이후 4.88% 빠졌으며 12일에는 전 거래일 대비 1.78% 내린 4만6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2거래일 동안 주가가 6.66% 내렸다.

일찌감치 온라인상에선 한국콜마 제품 리스트가 공유되고 있다. 국내 유수 브랜드인 아모레퍼시픽의 이니스프리, 에뛰드하우스를 비롯해 카버코리아의 AHC, 에이블씨엔씨 미샤, 네이처리퍼블릭, 토니모리, 클리오, 투쿨포스쿨 등이 불매 리스트에 포함됐다.

하지만 최근 '아군에게 총을 겨누지 않고 현명한 불매운동을 하자'는 목소리도 일각에선 흘러 나온다. 쿠팡, 롯데, 유니클로 등이 사업을 하면서 일자리 창출 등 국내 경제 전반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존중해야 한다는 논리다.

한국콜마와 거래하는 브랜드들도 우선은 상황을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발주를 줄이거나 추가로 계약을 하지 않는 등 즉각적인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매출과 관련해선 직접적인 영향에 대한 판단을 하기 이르다는 입장이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한 관계자는 “상당히 민감한 이슈여서 언급 자체가 조심스럽다”면서 “당장 거래를 끊거나 발주를 줄이지는 않겠지만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대응도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다만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거래 중단 등의 조치는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 경우 한국콜마가 600여곳과 거래하는 만큼 뷰티업계 전반에 타격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일부 품목에 한해 한국콜마 등 OEM, ODM 업체를 활용하고 있다”며 “(상황을 지켜본 뒤) 한국콜마와의 거래 지속 여부 등은 내부적으로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