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강원도 고성 찾은 황교안 "산불피해, 지원확대 각별히 챙길 것"

기사등록 :2019-08-13 13:29

13일 고성군 토성면에서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
"당초 정부안 940억, 한국당이 요구해 385억 증액"
"추경안 확보됐어도 추가 지원대책 마련할 것"

[고성=뉴스핌] 이서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고성·속초 산불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주민을 위한 지원 확대를 당 차원에서 각별히 챙기겠다고 공언했다.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이 확보됐어도 여전히 풀리지 않는 문제들을 톺아 보고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는 입장이다.

황 대표는 13일 고성군 토성면에 위치한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여러분의 모든 어려움을 해결하기에 아직 많이 부족하고 속상한 부분도 많을거라 생각한다”며 “부족한 부분에 대해선 나와 한국당이 필요한 조치를 계속해서 챙겨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19.08.13 kilroy023@newspim.com

황 대표는 "정부의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주민 여러분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했다"며 "당초 정부안은 940억원으로 그 안에는 피해 지역 이재민 지원예산은 한 푼도 없어 (정부에) 끈질기게 요구해 385억원을 증액시켰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럼에도 지원대책에 보완이 필요하다는 점을 들어 “입법이 필요한 부분도 있다”며 “한국전력(한전)의 피해 보상이 조속히 이뤄져야 하는 만큼 사전 절차가 장기화하지 않도록 계속 독려하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속초·고성 산불 피해자 비상대책위원들은 강원 산불이 한전의 전봇대에서 시작돼, 수천억 원 이상 재산 피해와 2000명이 넘는 이재민을 발생시켰다고 주장한 바 있다. 황 대표가 언급한 '한전 피해 보상'관련 입법활동은 이를 두고 한 말로 풀이된다. 

황 대표의 강원도 방문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5월 23일 강원 산불 피해 지역인 고성군을 찾아 지역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당시에도 황 대표는 정부의 복구 지원이 충분치 않다고 비판하는 동시에 “추경안으로 재난 피해 주민과 기업에 직접 지원하는 예산으로 짜야 한다”며 정부 역할론을 강하게 주장했다.

jellyfi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