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반대가 끌리는 이유…한진수·김홍식·블루숩으로부터 '이중적인 진심을, 그대에게'

기사등록 :2019-08-13 16:09

갤러리 수 '이중적인 진심을, 그대에게' 전시 9월 15일까지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갤러리를 들어서니 기계의 모터에 매달린 붓들이 일정한 속도로 캔버스 위를 동일한 궤도로 반복해 움직인다. 물감이 덧대어지자 이내 작품이 완성됐다. 이는 우연적인 움직임이 만들어놓은 것일까, 혹은 계획된 계산 속에서 나온 결과물일까.

Jinsu Han, Waterfall, acrylic on canvas, 117x181cm, 2019 [사진=갤러리 수]

이중적의 의미를 품은 이 결과물은 한진수 작가의 '액션 페인팅' 작품이다.

한진수 작가 외에도 김홍식, 블루숩 세 작가가 이분적인 시선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면서 이중성의 역설을 의도적으로 드러내는 작품을 담은 전시가 오는 15일까지 갤러리 수에서 펼쳐진다.

전시명은 'Ambivalently Yours 이중적인 진심을, 그대에게'다. 이는 영어로 편지를 쓸때 마지막 문구로 쓰는 'Sincerely Yours'에서 따왔다. 

Jinsu Han, Action Painting, action painting machine, canvas, acrylic, brush, dimensions variable, 2019 [사진=갤러리 수]

자연과 기술을 섞어가며 작업하는 한진수 작가는 액션 페인팅 작품을 비롯해 나무, 바위, 물, 물고기, 거위털 등을 이용한 '리퀴드 메모리'와 새의 머리와 핑크빛 몸체를 한 버블 머신인 '낙타새와 황금알' 등을 선보인다.

이 두 작품 모두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오브제로 이뤄졌다. '리퀴드 메모리'에는 나무, 바위, 깃털, 꽃, 그릇이 바닥에 설치돼 있고 천장에서 바닥까지 실로 연결된 추는 일정한 속도에 맞춰 바닥이나 그릇에서 부딪히면서 청명한 소리를 낸다. 눈과 귀가 즐거워지는 작업이다.

'낙타새와 황금알'은 어느 기계의 부품이었을 법한 재료들이 한 몸을 이뤄 마치 생명을 불어넣는 듯한 형상을 하고 있다. 작은 톱니바퀴가 맞물려 일정한 회전 속도로 돌아가는 핑크빛 버블까지 더해지니, 아날로그적인 감성에 기술이 접목돼 눈길을 머물게 한다.

13일 갤러리에서 만난 한진수 작가는 자신의 작업에 대해 "변화하는 다양한 현상을 항상 캡처해 내려고 한다"면서 "저는 특별한 형식의 작업에 집중한다기보다 매순간 느끼는 감정을 그때그때 반영하는 스타일이다. 오늘은 이런 작업을 했지만 내일은 다른 작업을 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한진수(왼쪽) 작가, 김홍식 작가 [사진=갤러리 수]

한 작가는 작품을 계획하고 필요한 물건을 찾는 게 아니라 평소에 일상에서 감각적으로 작품을 수집하고 있다. 한 작가는 "왜 저런 물건을 선택했는지 그 당시는 잘 모른다. 감각이 우선이 되기 때문"이라며 "일정기간 물건을 모으면 그게 컨셉트가 된다. 감각이 모이면서 물건을 모으다보면 왜 저걸 골랐는지 알게된다. 자연스럽게 작품을 만들어가는 게 내 작업방식의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1층에 전시된 페인팅 머신은 작은 움직임의 변화를 생각하며 구현했다. 기계의 반복적이고 무심한 듯한, 그래서 무의미할 것 같은 과정이 유의미해지는 과정을 보여준다. 한 작가는 "프로세스 자체가 재밌어서 이 작업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이중성이자 회화성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업이기도 하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2019.08.13 89hklee@newspim.com

2층에 전시된 '리퀴드 메모리'는 아버지가 병상에 있던 시절을 떠올려 만든 작품이다. 아버지 병간호를 하면서 한 작가는 심장 계측기의 리듬이 '모든 기억의 사라짐'임을 느꼈다. 그리고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다는 것은 '중요한 인연의 사라짐'이라고 생각했다. 아버지의 흔적과 기억이 담긴 작품이다.

한편 김홍식 작가는 '산책자'의 시선에서 미술관의 풍경을 담은 작품을 선보인다. 이는 2013년 작가가 루브르 박물관에 가면서 작업한 '미술관 시리즈'다. 실크스크린인 이 작품은 빛이 어디에 머무느냐에 따라, 관람객이 어디서 보느냐에 따라 다양한 면모를 볼 수 있다. 

이 미술관 시리즈는 작가의 경험이 바탕이 된 작품이다. 작가는 루브르 미술관에 '모나리자' 그림을 보기 위해 모인 관람객을 보면서 생각에 빠졌다. 작가의 시선에 머문 미술관의 풍경은 '모나리자'를 감상하는 관람객이 아니라 휴대폰으로 작품을 찍기 바쁜 사람들이었다. 모나리자 외 대형 작품은 마치 병풍과도 같았다고 김 작가는 회상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2019.08.13 김홍식 작가의 '미술관 시리즈' 를 소개하고 있는 개러리 수 '이중적인 진심을, 그대에게' 전시장 풍경 89hklee@newspim.com

김 작가는 그 후 미술은 무엇인지, 아름다움은 무엇인지 생각했고 관찰자 입장에서 미술관의 풍경을 담은 실크스크린 작업을 진행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루브르박물관을 찾은 사람들의 모습과 국립중앙박물관, 환기미술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포착한 순간을 대비적으로 보여준다. 작가의 시선에서, 관람객들의 시선, 작품이 관람객을 보는 시선 등 다양하게 나타낸다.

러시아 아티스트 그룹 블루숩의 영상작품 '작은 폭포'도 전시장에서 만날 수 있다. 자연적 소재가 가지는 서정성과 대조적으로 지극히 이성적인 컴퓨터 그래픽을 통해 조성한 인공 폭포 영사다. 가상과 현실의 폭포는 이원적으로 대립하고 있지만 점차 가까워지는 컴퓨터가 형성한 폭포수 앞에서 현실의 다양한 감각을 경험하게 한다. 이 영상에 담긴 사운드는 이 영상을 소개하듯 충돌적이고 치열한 느낌도 자아낸다.

Hongsik Kim, 대화, painted ink, silkscreen on embossed stainless steel, 105x140cm, 2017(위), Hongsik Kim, 대화, painted ink, silkscreen on embossed stainless steel, 143x98cm, 2017(왼쪽 아래), Hongsik Kim, 대화, painted ink, silkscreen on embossed stainless steel, 127x83cm, 2015-17 [사진=갤러리 수]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