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애인 대체하는 'AI 리얼돌' ?, 중국 성인용품 시장 폭풍성장

기사등록 :2019-08-13 17:29

중국 성인용품시장 연간 20조원으로 확대
인공지능과 결합한 성인용품도 등장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국내에서 성상품화 우려로 ‘리얼돌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중국에선 인공지능을 결합한 리얼돌이 출시되는 등 성 개방 풍조에 성인용품 시장이 ‘폭풍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현재 중국은 세계 최대의 성인용품 생산 대국이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리얼돌을 포함한 전세계 성인용품의 70% 이상이 중국에서 제조된다. 저장성(浙江省) 광둥성(廣東省) 두 지역에 밀집된 500 여개 업체들이 주로 OEM 방식으로 성인 용품을 제조해 수출한다.

중국은 성인용품 제조 기지일 뿐만 아니라 소비 시장으로도 급부상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리서치(iMedia Research)에 따르면 , 올해 중국의 성인용품 시장 규모는 전년비 27.9% 증가한 1186억 4000만위안(약 2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또 오는 2020년이면 1368억 2000만위안(약 23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음성인식 기능을 갖춘 리얼돌(좌), 리얼돌 제작과정(우) [사진=바이두]

특히 성인용품에 첨단기술인 인공지능(AI)를 결합하는 사례도 등장해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홍콩 매체 SCMP에 따르면, 리얼돌 제조 업체 진산모터다오쥐(金山模特道具)는 지난 2016년 연말 AI 기반 성인용품인 일명 ‘스마트 섹스돌(Sex doll)’을 시장에 출시했다.

리얼돌은 피부와 유사한 탄력을 가진 실리콘으로 만들어진 인형으로, 사람의 신체를 사실적으로 본뜬 성인용품이다. 여기에다 진산의 제품은 인공지능이 탑재되면서 간단한 대화는 물론 팔과 눈동자를 움직일 수 있다. ‘AI 리얼돌’의 가격은 1만위안~5만위안(170만원~850만원)대에 이른다.  

구매자들은 자신의 취향에 따라 인형의 키,헤어스타일,눈동자 색깔을 선택할 수 있어 ‘맞춤형 제작’도 가능하다. 이와 같은 리얼돌 제품은 알리바바와 징둥 등 주요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대량 유통되고 있다.

현재 중국 성인용품 전자상거래 플랫폼은 수요 확대에 따라 고속 성장을 구가하고 있다.

올해 성인용품 플랫폼 시장 규모는 동기대비 45.3% 증가한 455억 6000만위안(약 7조원) 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또 오는 2020년이면 603억 4000만위안(약 10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성비 불균형에 로봇이 대안으로 부상, ‘로봇 로맨스’도 등장

한편 일부 중국 전문가는 미래엔 로봇과 성관계를 할 수 있는 ‘섹스봇’의 구매행위가 보편화 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올해 초 저명 사회학자인 리인허(李銀河) 인민대학 인구발전연구중심 주임(人民大學人口與發展研究中心主任)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심각한 성비 불균형과 에이즈와 같은 성병의 확산을 ‘섹스봇’이 확산되는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리 주임은 “2050년경이면 중국의 결혼 적령기 남성은 여성보다 3000~4000만명이 많아진다. 이들은 평생 반려자를 구하지 못 할 수도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로봇은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중국은 심각한 성비 불균형 상태에 직면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중국의 총인구가 13억9천538만명 중 남성은 7억1천351만명, 여성이 6억8천187만명으로 집계됐다. 또 남녀 성비(여성 100명당 남성수)는 104.64으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3164만명이 많은 성비 불균형 상태에 놓여있다.

정자자와 '로봇 신부' [사진=바이두]

앞서 중국에선 로봇을 ‘성적도구’를 넘어 감정 교류를 할 수 있는 ‘반려인’으로 삼는 사례도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30대 인공지능(AI) 연구자인 정자자(鄭佳佳)가 바로 그 주인공. 그는 지난 2017년 자신이 개발한 인공지능 로봇 잉잉(莹莹)과 가족과 지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결혼식을 치렀다.

인공지능 로봇인 잉잉은 문자와 이미지를 식별할 수 있고, 간단한 대화도 가능한 것으로 전해진다.

화웨이에서 근무했던 정자자(鄭佳佳)는 저장대 대학원에서 인공지능을 연구했다. 그는 한차례 실연 이후 연애를 하지 못하면서 로봇을 ‘평생 반려자’로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dongxu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