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크레딧+] 대중 시위 격화에도 홍콩 채권 '인기'...왜?

기사등록 :2019-08-13 17:55

페그제 연동 효과·단타 노림수·CLN 발행 확대 가능성 등 해석
거래량 적어 지표 신뢰성 떨어질수도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홍콩 시위가 날로 격화되는 가운데 홍콩 채권 가격은 치솟고 있어 눈길을 끈다. 통상 국가 부도 위험이 커지면 채권 가격은 떨어지고 금리는 올라가는 게 일반적인데 홍콩의 경우 정반대 행보다.

홍콩 국채 10년물 금리 추이[자료=인포맥스]

13일 홍콩 10년물 국채금리는 1.185%로 연저점을 기록했다. 불과 지난달까지 1.6~1.7%을 횡보하다 이달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격화되면서 오히려 떨어졌다.

통상적으로 국가 부도 위험이 커지면 채권 가격은 하락하고 금리는 오른다. 리스크에 대한 프리미엄을 부여하는 것으로 지난 1997년 IMF 외환위기 당시 우리나라 채권금리는 30%까지 치솟았다.

시장은 이에 대해 달러 페그제 연동에 따른 채권금리 움직임이라고 해석한다. 페그는 자국 화폐를 고정된 달러 가치에 묶어두고 정해진 환율로 교환을 약속한 환율제도다. 홍콩은 지난 1983년 미국달러(USD) 가치에 연동돼 움직이도록 페그제를 도입해 홍콩 달러가 글로벌 경제에서 안정적인 가치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에 따라 최근 미국 시중금리가 하락하자 홍콩 채권 가격이 상승했다는 분석이다.

최광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시기상으로 미국과 비슷한 시기에 금리가 하락했다"며 "안전자산 선호보다는 미국 금리 하락으로 인한 페그제 연동효과가 큰 것 같다"고 풀이했다.

다른 증권사 투자전략팀장 역시 "달러 금리가 인하되면서 홍콩 달러도 같이 움직였다"면서도 "홍콩 시위 이슈로 증시에서 빠진 자금들이 단타를 노리고 들어갔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홍콩 CDS프리미엄 추이[자료=인포맥스]

국가 존폐에 대한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신용 리스크에 베팅하는 신용연계채권(CLN·Credit Linked Note) 발행이 확대됐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한 증권사 IB팀장은 "부도나 신용등급 하향 등 국가 신용도와 관련된 이벤트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해 CLN 발행이 증가했을 수 있다"며 "다만 최근 홍콩 CDS프리미엄은 시위 이슈는 아직 반영되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CDS(Credit Default Swap·신용부도스왑)프리미엄은 채권을 발행한 기업이나 국가가 부도날 경우 원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파생상품이다. 홍콩의 CDS프리미엄은 13일 기준 30.86으로 시위가 시작된 6월 초 대비 떨어졌다.

익명을 요구한 국제금융센터 관계자는 "홍콩의 재정건전성이나 다른 경제지표들을 고려해 볼 때 시장에서 투자 대비 리스크가 적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다만 홍콩 채권의 경우 거래량 자체가 적다보니 지표의 신뢰성도 다소 떨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cherishming1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