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대전시, 외교부 글로벌연수사업 선정…국비 4억8천만원 확보

기사등록 :2019-08-14 10:41

2022년까지 베트남‧인니‧라오스 초청연수 실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시가 외교부의 글로벌연수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4억8000만원을 확보했다.

시는 외교부(KOICA)가 정부 부처 및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하는‘2020년 KOICA 정부부처 제안사업(글로벌연수)’공모에 ‘대전시-유네스코(UNESCO)-세계과학도시연합(WTA) 스마트시티 정책역량 강화사업’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서 대전은 35개 정부부처 및 지자체와 경쟁을 벌여 강원, 경북, 광주, 전남, 충북과 함께 뽑혀 4억8000만원을 지원받는다.

대전시청 전경 [사진=뉴스핌DB]

시는 이번 선정으로 유네스코와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 동안 자매·우호도시인 베트남 빈증성,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 라오스 루앙프라방 3개 저개발국 20명을 초청해 연수를 실시할 계획이다.

김주이 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초청 연수사업이 해당 나라의 경제‧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과학도시 대전의 국제적 위상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 글로벌연수사업은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한국의 개발과정에서 축적한 경험과 기술을 개발도상국과 공유하고 역량강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ra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