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위안부' 피해자 기리는 '평화나비 콘서트' 충주서 열려

기사등록 :2019-08-14 10:03

[충주=뉴스핌] 박인영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아름다운사람들 평화나비(회장 김순화)가 주최하는 평화나비 콘서트가 14일 오후 7시 충북 충주 관아골주차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다.

고 김학순 할머니(1924~1997)가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인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평화나비 콘서트'가 14일 충주에서 열린다. [포스터=아름다운 사람들 평화나비]

평화나비 콘서트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추도하는 박상욱 시인의 헌시 낭독, 가수 박동진의 노래, 변호사 최영일의 퍼포먼스, 성악가 김순화의 헌정곡 등을 진행한다.

충주 출신 중견 무용가 강민호의 ‘꽃이 피고 지고’라는 창작무로 할머니들의 젊었던시절도 위로하며, 행사의 대미로 청학동 김봉곤 훈장과 국악자매 김다현 양이 참여한 ‘아리랑 플레쉬몹’도 선보인다. 

cuulmo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