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현장·이론 동시에...아우디폭스바겐, ‘아우스빌둥’ 1기 출범

기사등록 :2019-08-14 10:32

기업현장 실무교육, 학교 이론교육 결합된 독일 교육제도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한독상공회의소와 함께 일-학습 이원화 인재양성 프로그램 ‘아우스빌둥(Ausbildung) 1기’를 출범했다고 14일 밝혔다.

아우스빌둥 1기 출범식 [사진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스빌둥은 기업현장의 실무교육(70%)과 학교의 이론교육(30%)이 결합된 독일의 선진화된 직업교육제도다. 국내에 도입된 아우스빌둥은 자동차 정비 부문에 특화된 아우토-메카트로니카(Auto-Mechatroniker) 과정으로 트레이너들은 정비기술사들로 독일 아우스빌둥 전문가들에게 2주 동안 100시간의 이론과 실습교육을 받았다.

아우디폭스바겐은 지난 13일과 14일 경기도 평택의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아우스빌둥 1기 출범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엔 트레이너 16명과 교육생 20명,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및 프로그램 시행 딜러사 관계자 등 총 60여명이 참석했다.

출범식 후 교육생들은 팀 빌딩 프로그램과 브랜드 기초 테크니컬 세션,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기본적인 브랜드 교육과 함께 비즈니스 매너 교육도 받았다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총괄사장은 “미래인재 양성과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아우스빌둥 출범식을 진행하게 돼 기쁘다”며 “젊은 인재들이 미래차 산업을 이끌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