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경기도, ‘일제강제동원 피해여성 실태조사’ 완료

기사등록 :2019-08-15 10:07

[포천=뉴스핌] 양상현 기자 = 경기도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난 3월18일부터 7월 17일까지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여성 실태조사’를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광복절 포스터 [사진=경기도]

이번 조사는 대일항쟁기에 일제의 회유 및 강압으로 강제 동원돼 군수회사 등에서 강제노역 등 피해를 입은 여성들의 상세한 증언을 기록함으로써 잔인한 역사적 실체를 구체화하고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사는 도내 거주 전체 피해여성 22명 중 건강악화, 개인사정 등으로 인터뷰에 불참한 12명을 제외한 10명을 대상으로 ‘심층인터뷰’를 통해 △강제동원 당시 생활상(연령, 신분, 생활환경 등) △구체적 피해사실(노동조건, 급여 미지급) 등은 물론 소송 진행여부와 경기도 지원정책에 대한 의견 등을 수집했다.

조사 결과는 최종보고서, 웹툰, 인터뷰 영상 등으로 제작됐으며, 이 자료들은 향후 경기도청 홈페이지 및 블로그에 게시되어 인권교육자료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yangsangh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