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볼턴 “홍콩서 ‘톈안먼 사태’ 재연되면 큰 실수” 中에 경고

기사등록 :2019-08-15 15:30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홍콩 사태와 관련해 중국에 “제2의 톈안먼 사태를 일으켜서는 안 된다”며 강력히 경고했다.

14일(현지시각)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출연한 볼턴 보좌관은 “중국은 자신들이 취할 조치를 매우 신중히 봐야 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톈안먼 사태를 기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볼턴 보좌관은 중국 정부가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시위를 탱크와 장갑차를 동원해 무자비하게 유혈 진압한 일을 미국이 기억하고 있다면서 "홍콩에서 그와 같은 새로운 기억을 만드는 건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인민해방군이 홍콩에서 가까운 선전에 군용 차량이 대기 중인 사진을 공개하는 등 무력진압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격화되는 홍콩 시위 사태를 두고 중국에 인도적 대응을 주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으로 인한 중국 측 피해를 강조하면서, 중국이 당연히 미국과의 무역 합의를 원할 텐데 우선 홍콩 상황부터 인도적으로 해결하라고 강조했다.

볼턴은 또 중국 정부로부터 어떠한 공격 조짐이라도 나타난다면 미 의회가 즉각 반발할 것이라면서 “미 의회 분위기가 매우 불안하며, 중국 정부가 자칫 실수할 경우 의사당이 폭발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