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DHC 한국 조롱'에도 충성 고객은 산다?… "무거운 마음.. 일본 사과하세요"

기사등록 :2019-08-16 11:28

제품후기, 혐한 발언 논란 이후 15일 21건으로 '최다'
<재구매, 꾸준히 사용, 항상 쓰는 제품> 문구 눈에 띄어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일본 화장품 업체 DHC 본사가 연일 한국을 비하하는 발언을 쏟아내는 가운데 소비자들의 선택이 갈리고 있다. 일부에선 강한 불만을 제기하며 불매운동에 나서지만, 충성도 높은 고객은 제품을 꾸준하게 구매하고 있는 것이다.

16일 DHC코리아 홈페이지에는 최근 많은 제품 후기가 게재됐다. 혐한 발언 논란에도 불구하고 지난 15일 후기는 21건으로 일주일 새 가장 많이 등록됐다. 전날인 △14일 16건 △13일 7건 △12일과 11일에는 각각 6건으로 집계됐다.

[자료=DHC코리아 홈페이지]

최근 일련의 사태를 인지하고 있음에도 DHC 특정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상당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후기 내용을 보면 “계속 쓰던 제품 싸게 살 수 있어서 좋긴 한데 이런 시국에 제품 사려니... 하루빨리 일본이 잘못한 부분 인정하고 외교문제 해결됐으면 좋겠습니다”, “불매운동을 하는 이 시기에 구매를 하게 되어 찜찜하고 마음이 무겁네요. DHC는 우리나라에 사과하십시오. 대한민국을 우롱하는 행동을 사과하십시오”라는 후기가 게재됐다.

국내 유통업체들이 앞서서 제품을 노출 시키지 않는데 반해 일부 소비자는 향후 제품을 구매할 의사가 있음을 후기를 통해 밝히기도 했다. 다수 소비자는 “꾸준히 사용하는 제품”이라며 향후에도 재구매 의사가 있다고 했다. 실제 후기에는 <재구매, 꾸준히 사용하는 제품, 항상 쓰는 제품>이라는 문구가 여럿 눈에 띈다.

유통업체 한 관계자는 “DHC는 지난 2002년 한국에 진출 직후 수종의 샘플을 지급하며 신규 고객을 유치했다”며 “당시 H&B 스토어와 온라인몰 입점 전으로 자사 온라인을 통해 가입한 고객들도 상당 수”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압도적으로 판매율이 높은 특정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의 경우 충성가 높은 편”이라면서도 “다만 일본의 혐한 발언이 장기화되면 이 마저도 줄지 않겠나. 온·오프라인 유통채널 전반에서 물건이 빠져 매출에 타격은 불가피 할 것”라고 덧붙였다.

일본 DHC 본사는 유튜브 채널 DHC텔레비전을 통해 그간 혐한 발언을 이어왔다. 한국에서의 여론이 들끓자 지난 13일 DHC코리아 김무전 대표는 SNS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하지만 일본 본사는 이튿날인 14일 또다시 “DHC 한국 지사장이 멋대로 사과해버렸다. 위험하다”는 발언을 내보냈다. 같은 날 아비루 루이 산케이신문 논설위원은 "전 세계서 한국이 없어서 곤란한 나라는 없다"며 "한국은 참 바보인지, 아니면 모자라는 것인가"라고 조롱하기도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앞서 이 방송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며 우리나라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비하했으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 “한국이 독도를 멋대로 점유했다”는 식의 역사 왜곡도 서슴지 않았다.

김무전 대표의 사과가 진정성이 없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는 사과문에서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라며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이에 어떠한 참여도,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DHC코리아는 사실상 일본 회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분의 98%를 일본 본사가 갖고 있고 나머지 2%가 한국대표 소유다. 또 등기임원 4명 중 3명이 일본인이다. 이 가운데 요시다 요시아키 일본DHC 회장도 포함됐다.

국내에서는 DHC 불매운동이 가속화되고 있다. 유통업체들도 판매 중단 등을 발빠르게 대응했다. 올리브영·랄라블라·롭스 등 국내 헬스&뷰티(H&B) 스토어는 DHC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거나 잘 보이지 않는 곳으로 상품을 배치했다. 롯데닷컴과 SSG닷컴 등 온라인몰도 제품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쿠팡은 로켓배송에서, 11번가 등 오픈마켓에서도 DHC 상품 검색이 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현재 온라인에서 제품 구매가 가능한 곳은 네이버나 다음 등 포털사이트와 자사 홈페이지 등이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