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홍준표, 나경원 겨냥해 연일 맹공...“세미나나 돌아다니고 주제 넘어”

기사등록 :2019-08-21 10:24

20일 "조국 낙마 못시키면 원내대표서 내려오라"
21일도 "패스트트랙서 존재감 없어..제 역할 충실하라"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맹공을 펼쳤다.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조차 겁을 냈다며, 제1야당 원내대표가 세미나나 돌아다니고 당 대표 영역을 넘본다며 힐난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정국에서 존재감을 보이지 못했다며, 이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키지 못한다면 원내대표 직에서 내려오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성태 원내대표일 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무려 80%를 상회했었다. 그 압도적인 시절에도 김성태 원내대표의 깡은 참으로 대단했다”며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이수를 보냈고, 김기식을 보냈고 김경수를 보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그때보다 문대통령 지지율이 절반이나 떨어진 호시절인 지금 한국당 원내대표는 과연 비리백화점 조국을 보낼수 있는지 우리 한번 눈여겨 보자”며 “릴레이 단식쇼, 맹탕 추경, 패스트 트랙 무대책 대처 등 실책을 만회할 기회는 이 번뿐이다. 못 보내면 이제 그만 내려 오는 것이 당을 위해 좋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날 오전에도 거듭 김성태 전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를 비교하며 나 원내대표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여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서 “작년 6월 미북회담을 앞두고 야당의 동의를 구하기 위해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했을 때 대통령은 나에게 김성태 원내대표의 강경투쟁을 완화시켜 줄것을 요구했다”며 “김성태의 원내 투쟁이 너무 힘들게 하고 부담스럽다는 뜻이었다. 그 정도로 김성태는 대통령도 겁을 냈던 야당 원내대표였다”고 치켜세웠다.

그는 이어 “원내대표의 역할은 원내 운영이고 원내 투쟁인 반면 당 대표는 원내를 포함한 정국 전체를 아우르는 역할을 한다”며 “조국 같은 사람을 법무장관에 지명할 정도로 지금 야당 원내대표를 깔보고 자기들 마음대로 국회 운영을 하는 저들”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그동안 패스트트랙, 맹탕 추경 등에서 보지 않았는가? 야당 원내대표가 존재감이 있었던가?”라며 “그런데 야당 원내대표가 본연의 역할은 제대로 하지 않고 세미나나 돌아다니면서 당 대표의 영역까지 넘보는 것은 주제 넘는 일이다. 제 역할에 충실해라”고 거듭 비판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