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종합] 이낙연 “日부당조치 원상회복 시 지소미아 종료 재검토”

기사등록 :2019-08-27 08:14

이 총리 “지소미아 종료까지 3개월 남아…타개책 찾길”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 할 수 있다고 27일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11월 23일까지 3개월 가까이 남았다. 그 기간동안 타개책을 찾아 일 정부가 한국에 취한 부당조치를 원상회복 하고 (우리 정부는)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내일(28일)부터 일본이 우리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수출관리 무역령을 시행한다. 일 정부가 더 이상 사태를 악화시키지 않으리라 믿는다”며 “양국 정부가 현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길을 찾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이 진정한 자세로 대화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다만 “정부와 업계는 모든 경우에 대비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정부와 업계는 서로 협력하며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는 지난 22일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 논의한 결과 지소미아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가 양국 간 신뢰훼손 문제를 들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강행, 양국 안보협력환경에 중대한 변화를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지소미아는 오는 11월 23일 공식 종료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에 앞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과 기념촬영을 마친뒤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2019.08.27 kilroy023@newspim.com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