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총력전 중국 반도체 굴기, 턱없는 인력 부족에 차질

기사등록 :2019-09-06 14:42

업계 1년내 32만 명 인력 충원 필요
한국 대만 등지의 전문 인력에 군침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인력난'이 반도체 강국을 꿈꾸는 중국의 주요 난제로 떠올랐다. 반도체 분야 전문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반도체 연구개발과 제조에 나서면서 중국의 전문인력 쟁탈전이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디이차이징(第一財經)은 비보, 화웨이, 샤오미, 오포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스마트폰 반도체 분야 진출을 시도하거나 규모를 확대하면서 반도체 분야 인력난이 가중될 수 있다고 5일 보도했다.

최근 몇 년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스마트폰 반도체 자체 연구개발과 제조에 속속 뛰어들고 있다.

오포는 지난해부터 반도체 분야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올해 8월 반도체 반도체 분야 전문가를 대거 채용했다. 당시 채용공고에 따르면 오포는 SOC 설계 엔지니어, 디지털 회로 설계 엔지니어, 반도체 검사 엔지니어, IC 디자이너 등 다방면의 반도체 인력을 모집했다. 오포는 지난해 9월에는 오포 광둥이동통신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의 업종에 '집적회로설계 및 서비스' 항목을 추가했다.

샤오미도 반도체 분야에서 숨 가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017년 2월 자체 제작한 칩 펑파이s1을 공개했고, 올해 4월에는 샤오미 칩 개발을 전담하는 쑹궈(松果)전자를 분리 독립 시켰다.

화웨이의 반도체 사업 역사는 20여 년에 달한다. 1991년 ASIC 설계 센터를 설립했고, 2004년에는 하이실리콘(Hisilicon)을 설립해 본격적인 반도체 시장 진출에 나섰다.

중국 스마트폰 업계가 반도체 자체 개발과 제조에 나선 것은 스마트폰 산업의 경쟁 구도가 상품에서 핵심 기술로 전환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반도체 대기업 유니SOC(Unisoc)의 전 연구원 왕솨이(王帥 가명)는 "과거에는 주요 부품을 외부에서 조달받아 조립해서 판매하거나, 반도체 대기업이 스마트폰 제조사를 위한 설루션을 공급해주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5몀 스마트폰의 업계의 경쟁력이 완전한 산업체인에 좌우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반도체 산업에 진출하면서 가뜩이나 부족한 관련 분야 인력난이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중국 집적회로 산업 인재 백서(2017~2018)'에 따르면 2020년을 전후로 중국에서 필요한 IC분야 인력은 72만명에 달한다. 그러나 현재 중국에서 자체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관련 분야 인재는 40만 명으로, 약 32만 명의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 자체 공급으론 역부족, 대만 한국 전문가 주요 타깃 

반도체 등 첨단산업 강국을 목표로 하고 있는 중국 입장에서 인력 부족 현상은 심각한 문제다.

중국 반도체 업계가 인력난에 직면한 것은 반도체 분야에 대한 고급 인력 부족과 전공자들의 이탈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전공자들이 대학 졸업 후 반도체 기업 혹은 관련 직종에 취업을 꺼리는 것이 절대적 인력 부족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전공자들의 반도체 업종 종사 기피는 과도한 업무 부담때문 인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과 인터넷 등 반도체 전공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고액 연봉의 기타 업종 직장이 많은 것도 한 가지 원인이 되고 있다. 

왕솨이 전 유니SOC 연구원은 "대부분 반도체 연구원들은 밤 10~11시가 돼서야 퇴근한다. 물론 더 늦어질 때도 많다. 과도한 업무량에 월급 수준이 조금 낮아도 전공을 살리면서 비교적 편하게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 이직하는 경우도 많다"라고 밝혔다. 유니Soc의 경우 2019년 하계 졸업생 기준 석사 연구원의 월급은 한 달에 1만4000위안(약 234만5200만원)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내년까지 30만 명이 넘는 반도체 분야 인력이 필요하지만 대학과 대학원을 통한 인력 공급은 터무니없이 적다. 2017년의 경우 중국 대학과 대학원에서 IC 관련 전공 졸업자 수는 20만 명으로 집계됐지만, 이들 가운데 IC 분야 취업자 수는 2만 명에 불과했다.상당수 반도체 전공 전문 인력이 금융, 인터넷 등 다른 산업 분야에 취업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경력이 풍부하고 전문 지식을 축적한 고급 인재의 부족도 중국 반도체 업계가 줄곧 직면하고 있는 문제다. 특히 중국 반도체 고급 인력 부족 문제는 한국, 대만, 일본 등 경쟁국 인력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중국 기업의 이들 국가 전문가를 대상으로 스카우트를 공격적으로 진행하기 때문이다. 한국 반도체 업계 전문가들의 중국 기업 취업과 인력 유출 문제도 국내 언론을 통해 여러 차례 보도된 바 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해 9월 대만 엔지니어의 중국 유출의 심각성을 보도한 바 있다. 현지 임금의 두 세배에 달하는 고액 연봉과 각종 복지에 중국 기업으로 이직하는 대만 반도체 인력이 급증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특히 미중 무역전쟁 초기 발생한 ZTE 사태로 중국 반도체 업계의 반도체 전문가 유치열이 더욱 거세졌고, 언어와 문화 장벽이 적은 대만 반도체 전문가들이 주요 '표적'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4월 미국 상무부가 북한과 이란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중국 ZTE에 대해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를 할 수 없도록 조치했었다. 두 달 후 ZTE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해제됐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중국에서 반도체 국산화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됐다. 

js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