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NH증권, 내달 여의도사옥 매각 마무리.."파크원 이전 유력"

기사등록 :2019-09-09 14:23

NH증권, 마스턴운용에 사옥매각..대금 2600억원
"브라이튼 여의도·우체국, NH증권에 다소 좁아"
"사학연금회관, 2022년 준공..입주시기 안 맞아"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NH투자증권이 오는 10월 서울 여의도 본사사옥을 마스턴투자운용에 매각한다. NH투자증권의 새로운 사옥은 여의도 '파크원'이 유력한 상태다. 

9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다음달 중 마스턴투자운용과 NH투자증권 여의도 사옥매각 관련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총 매각대금은 2600억원이며 계약금은 이중 약 10%인 260억원대다. 

NH투자증권 서울 여의도 사옥 [사진=NH투자증권]

현재 마스턴투자운용은 NH투자증권과 매매계약서를 주고받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여의도 사옥을 판 뒤 다른 건물로 이동하기 전까지 1~2년 정도는 기존 건물에 임차인으로 남아있을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NH투자증권이 1~2년 후 여의도 내 다른 건물로 이전한다면 파크원이 가장 유력한 선택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NH투자증권이 성장 기조에 있는 만큼 건물면적을 넓혀서 이전할 것이기 때문에 파크원 외 마땅한 후보군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NH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2792억400만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상반기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

여의도에서 수년 내 신규 공급될 오피스로는 파크원(내년 7월 준공), 여의도 우체국(내년 말 준공), MBC부지 브라이튼 여의도(오는 2022년 말 준공)가 있다.

우선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옛 MBC부지)는 면적 및 준공시기가 NH투자증권과 맞지 않는다. 이 건물은 지하 1층~지상 32층, 연면적 4만2900㎡(약 1만3000평) 규모로 현재 NH투자증권 사옥보다 면적이 작다. NH투자증권 본사 사옥은 연면적 4만5499㎡(약 1만3787평) 크기로 여의도원(YBD)권역에서 프라임급 오피스로 꼽힌다.

또한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는 오는 2022년 말 준공된다. NH투자증권이 사옥 매각 후 마스턴투자운용과 1~2년간 맺은 임대차계약기간이 끝나면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에 입주하기까지 1년간 공백이 발생한다.

여의도 우체국 건물도 NH투자증권 입장에서 선택 가능성이 낮다. 이 건물은 오는 2021년 준공하면 지하 4층~지상 33층, 연면적 약 6만8000㎡(약 2만평) 규모 오피스가 된다. 우정사업본부는 신축건물에서 우체국이 사용하는 공간을 제외한 나머지 사무 공간을 임대할 계획이다. 이 경우 우체국이 쓰는 면적을 제외하면 NH투자증권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해질 수 있다.

여의도 사학연금회관, HP빌딩도 각각 재건축과 리모델링을 하고 있지만 입주시점과 면적 조건이 맞지 않는다. 여의도 사학연금회관은 내년 4월 재건축을 시작해 지하 6층∼지상 42층, 연면적 14만2145㎡(약 4만3074평) 규모 건물로 탈바꿈한다. 준공시점이 오는 2022년 말이기 때문에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와 마찬가지로 NH투자증권이 입주하기까지 공백이 발생한다. 

HP빌딩은 현재 지하 1층~지상 3층 리모델링 작업을 하고 있다. HP빌딩 소유주인 이지스자산운용은 건물 저층부를 수평 증축해 면적을 넓히고 업무시설에서 상업시설로 용도를 변경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다만 HP빌딩은 연면적이 4만3835㎡(약 1만3283평)으로 NH투자증권을 수용하기에 다소 좁다는 문제가 있다.

여의도 내 공실률이 높은 오피스로 IFC, 전경련 회관도 있다. 하지만 둘 다 NH투자증권을 수용할 규모가 안 된다는 분석이다. 상업용 부동산 서비스기업 에비슨영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IFC1과 IFC2는 공실이 거의 없고 IFC3은 공실률이 21% 수준이다.

IFC3의 연면적 16만778㎡ 기준으로 공실면적을 계산하면 3만3763㎡(약 1만230평) 정도가 빈 공간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관은 연면적 16만8506㎡ 규모다. 지난 7월 기준 공실률이 18.9%라는 점을 감안하면 공실면적은 3만1847㎡(약 9650평) 정도다.

부동산 전문가는 "전경련 회관은 임대료가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면서도 "하지만 NH투자증권은 전경련과 사업적 연관성이 낮아서 전경련회관에 입주할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반면 파크원(Parc.1)은 준공시기, 면적 조건이 NH투자증권을 수용하기에 무리가 없다는 분석이다. 파크원은 지하 7층~지상 69층, 연면적 총 63만여㎡ 규모다. 연면적 기준 63빌딩의 4배 수준이다. 준공시점은 내년 7월이다. NH투자증권이 마스턴투자운용과 임대차계약 기간이 끝난 후 입주가 가능한 것.

파크원에는 오피스 2개동, 호텔 1개동, 백화점이 들어선다. 현재 오피스 2개동 중 한 동의 매각이 진행 중이며 이번주 중 자문사가 선정될 예정이다.

부동산업계에서는 NH투자증권이 파크원과 임차확약을 맺지 않았지만 사옥을 판 다음 이전할 오피스로 '파크원'이 유력하다고 전망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NH투자증권이 올 연말쯤 여의도에서 이전할 오피스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여의도 내 선택지가 몇 군데 없는 만큼 파크원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여의도 파크원 현장전경 [자료=포스코건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