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타짜3' '힘내리' '나쁜녀석들' 추석 극장가 정조준

기사등록 :2019-09-12 08:01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극장가의 또 다른 대목 추석 연휴가 시작됐다. 올여름 만족할 만한 성과를 못낸 투자사와 배급사들은 다시 한번 사활을 걸고 추석 전쟁에 돌입했다.

올해 추석 시즌을 겨냥한 작품은 11일 개봉한 롯데엔터테인먼트의 ‘타짜:원 아이드 잭’,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의 ‘힘을 내요, 미스터 리’, CJ ENM의 ‘나쁜 녀석들:더 무비’ 총 세 편이다.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보는 건 불법 아니야”…재밌는 도박 세계 ‘타짜:원 아이드 잭’

‘타짜:원 아이드 잭’은 ‘타짜’(2006), ‘타짜-신의 손’(2014)을 잇는 ‘타짜’ 시리즈 세 번째 작품이다. 이번에도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가 원작으로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전편과 달리 화투에서 포커로 종목이 변경됐다. 그로 인해 강화된 팀플레이가 관전 포인트다. 공시생 도일출(박정민), 정체불명의 타짜 애꾸(류승범), 셔플의 제왕 까치(이광수), 남다른 연기력의 영미(임지연), 숨은 고수 권원장(권해효)이 한 팀이 됐다. 여기에 의문의 여성 마돈나(최유화)가 가세해 재미를 더했다.

사회적 메시지를 더했다는 점은 인상적이다. 영화는 주인공 도일출을 통해 현 사회를 살아가는 청년과 소시민들의 애환을 담아냈다. 전편과 이어지는(?) 예상치 못한 카메오의 등장은 ‘타짜:원 아이드 잭’만의 또 다른 재미다. ‘돌연변이’(2015) 권오광 감독의 신작이다.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스틸 [사진=NEW]

 “손수건 챙겨 가세요”…따뜻한 가족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서로의 존재를 뒤늦게 알게 된 아이 같은 아빠 철수와 어른 같은 딸 샛별의 이야기다. 언뜻 보면 코미디 영화의 외피를 두른 부녀의 좌충우돌 로드 무비지만, 속내는 다르다. 이 작품은 2003년 2월 18일 벌어진 대구 중앙로역 지하철 방화사건을 축으로 앞뒤에 살을 붙였다.

메가폰을 잡은 이계벽 감독은 특유의 따뜻함으로 세상을 떠나야 했던 이들을 애도하고 떠나보내야 했던 이들을 위로한다. 아울러 관객 모두에게 가족의 소중함을 또 한번 일깨워준다. 대구 지하철 방화사건, 가족, 부성애 등을 가져왔으니 눈물이 흐를 수밖에 없는 영화다.

차승원이 타이틀롤 철수를 연기해 코미디와 부성애 연기를 펼쳤다. 철수의 가족으로는 엄채영, 박해준, 전혜빈, 김혜옥이 함께했다. 이 외에도 안길강, 성지루, 조한철 등 베테랑들의 감초 연기가 돋보인다. 야구선수 이승엽의 활약도 놓칠 수 없다.

영화 '나쁜녀석들:더 무비' 스틸 [사진=CJ ENM]

 “불매 운동만큼 짜릿하지”…통쾌한 한 방 ‘나쁜 녀석들:더 무비’

‘나쁜 녀석들: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 차량 탈주 사건 후, 사라진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뭉친 나쁜 녀석들의 활약을 담았다. 2014년 방송한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의 세계관을 공유해 제작했다. 드라마는 방영 당시 OCN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화제를 모았다.

원작의 주요 캐릭터 중 오구탁(김상중)과 박웅철(마동석)이 그대로 돌아왔고, 감성 사기꾼 곽노순과 전직 형사 고유성이 새롭게 합류했다. 곽노순은 김아중, 고유성은 장기용이 맡아 연기했다.

강점은 한층 더 빨라진 전개와 유쾌한 유머, 시원한 액션이다. 특히 믿고 보는 마동석 표 액션은 이번에도 관객 기대를 충족시킨다. 나쁜 녀석들이 처단하는 더 나쁜 놈이 일본 야쿠자란 것도 나름의 관전 포인트다. 물론 워낙 원작이 탄탄했던지라 호불호가 갈리고 있지만, 범죄오락영화로서는 제 역할을 충분히 해낸다. 

지난해 추석 영화 개봉 4주차 결과. 이후 '안시성'만이 유일하게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사진=뉴스핌DB]

◆ 이제 남은 건 관객의 선택…윈윈(win-win) 가능할까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되면서 극장가에는 묘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해처럼 세 작품 모두 한 날 베일을 벗은 탓이다. 보통 성수기 시즌에는 과열 경쟁을 막기 위해 일주일씩 텀을 두고 개봉하는 게 업계의 공공연한 룰. 규모가 한정적인 시장에서 관객을 동시에 나눠 먹게 되면 실익이 크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추석 연휴 ‘안시성’ ‘명당’ ‘협상’ 세 편이 같은 날 개봉해 “제 살 깎아 먹기”의 최후(?)를 보여줬다. 이들 중 손익분기점을 돌파한 작품은 ‘안시성’이 유일했다. 더욱이 올해 추석연휴는 예년보다 짧아졌다.

긍정적인 건 지난해와 달리 장르와 등급이 다양하다는 거다. CGV 황재현 홍보팀장은 “그래도 작년보다는 관객이 많이 들 것으로 보고 있다. 콘텐츠 경쟁력이 있다. 코미디, 액션 등 장르가 다양하고 12세 관람가, 15세 관람가, 청소년 관람불가로 등급도 다 다르다. 선택의 폭이 넓어져 연인, 친구, 가족 등과 여러 번 극장가를 찾지 않을까 한다”고 내다봤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