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아베 “'징용문제 先해결' 방침, 새 내각도 변함없다”

기사등록 :2019-09-11 19:25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새 내각에서도 징용문제 해결이 우선이라는 대한(對韓)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아베 신조(安倍信三)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NHK와 니혼게이자이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11일 오후 관저에서 개최한 개각 관련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국제법에 토대를 둔 한국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이 방침은 일관된 것으로 새 체제에서도 전혀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측이 일한 청구권 협정의 일방적인 위반 등 국가 간 신뢰를 해치는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며 “한국이 국가 대 국가의 약속을 지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강경 보수파 인사들을 전면에 내세운 '4차 아베 재개조 내각'을 단행했다. 아베 총리의 최측근이자 우익성향을 지닌 인사들이 새 내각에 대거 합류하면서 한일 관계가 한층 더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