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보잉 CEO “737맥스 4분기 초 운항 재개 기대…국가별로 상이할 듯”

기사등록 :2019-09-12 08:31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두 차례 추락 사망사고로 운항이 중지된 보잉 737맥스 기종이 오는 4분기 초에는 운항이 재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데니스 뮬렌버그 보잉 최고경영자(CEO)가 밝혔다.

11일(현지시각) CNBC에 따르면 뮬렌버그 CEO는 한 항공업계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으며, 다만 국가별 규제 당국 간 운항 승인 시점에는 차이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해외 규제 당국 간 737맥스 운항 재개 시점이 다를 수 있다는 것이 한 가능성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보잉은 737맥스 소프트웨어를 수정한 상태지만 아직 규제당국에 승인 신청을 하지는 않은 상태다.

보잉의 연쇄 추락사고와 관련해 단 하나의 받음각 센서에만 의존한 점이 문제가 됐다는 지적이 나왔던 상황이라 보잉은 하나가 아닌 두 개의 센서로부터 데이터를 받도록 ‘자동 실속 방지 시스템(MCAS)’을 손 본 상태다.

하지만 이달 초 유럽항공안전청은 737맥스의 받음각(AOA) 센서와 관련해 여전한 의문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보잉 737 맥스 8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