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목포해경, 연안사고위험예고제 ‘주의보’ 발령

기사등록 :2019-10-01 20:01

[목포=뉴스핌] 지영봉 기자 = 목포해양경찰서는 제18호 태풍 ‘미탁’의 북상으로 제주·서해권이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가 막대한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2일 오전 9시를 기해 연안안전사고 위험예고제 ‘주의보’ 단계를 발령할 방침이다.

목포해경은 위험예고제 발령기간 동안 각 파출소 전광판과 각종 안내문을 통해 태풍정보와 피해 예방을 위한 전 방위 홍보계도 활동에도 나선다.

태풍에 대비하는 해경의 모습 [사진=목포해경]

또 갯바위, 방파제, 취약지역 순찰강화와 너울성 파도, 월파로 인해 피해가 예상되는 잔교, 방파제, 관광지 등 위험지대 예방순찰 강화할 계획이다. 

채광철 서장은 “태풍이 2일 서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태풍의 진로를 끝까지 주시하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24시간 구조대비 태세를 유지 하겠다”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