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산업은행의 변신-②] 혁신금융 조력자 '산은', 유니콘기업 집중 육성

기사등록 :2019-10-08 10:00

혁신성장 생태계 모델 구축, 자금공급 시스템+재원 '파격적'
혁신성장에 올해 지원 자금만 64조원
“1조 가치 유니콘 육성, 제2의 벤처 붐 조성”

[편집자주] KDB산업은행이 확 달라졌습니다. 설립(1954년) 이후 지속해 온 기업구조조정을 자회사로 넘기고 혁신금융이란 새로운 도전에 나선 것입니다. 이동걸 회장의 주도로 진행 중인 이같은 변신에 금융계는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있지만 우려의 시선도 있는 게 사실입니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이 산업은행 변신을 짚어봅니다.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산업은행의 변신을 한마디로 보여주는 사례를 꼽는다면 새벽배송으로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스타트업 ‘마켓컬리’의 성공을 들 수 있다.  2015년 창업한 마켓컬리는 지난해 매출 1,571억원을 기록했다. 3년새 비약적인 성장을 이룬 것이다. 시장에서는 마켓컬리의 기업가치를 1조원이상으로 평가하기도 한다.

그러나 마켓컬리의 눈부신 성공 뒤에 산업은행이 있었다는 걸 아는 이는 많지 않다. 바로 산은의 투자유치플랫폼인 'KDB넥스트라운드'가 투자유치 IR(기업설명회)을 여러 차례 지원하는 등 톡톡한 지원자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산은이 출자한 벤처펀드로부터 총 170억원 가량의 투자 지원도 받았다. 산은이 이렇게 키워 낸 스타트업 성공사례는 마켓컬리 외에 직방, 브릿지바이오, 왓챠, 패스트파이브, 아이피아이테크 등 여럿이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오른쪽 다섯번째)이 신선식품 새벽배송 스타트업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김슬아 ㈜컬리 대표를 만나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한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스타트업들은 대부분 창업 초기 국내 자본의 투자를 받지만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을 본격화하는 시점이 되면 해외자금에 의존해왔다”며 “지속적 벤처펀드 출자를 통해 토종 모험자본의 대형화를 추진하고 KDB넥스트라운드와 벤처캐피탈의 공동투자협의체 운영 등 국내 벤처캐피탈업계와 적극적 협업을 통해 투자 확대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산업은행은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에 모든 역량을 쏟고 있다. 우선 정교한 기업성장 지원 정책인 혁신성장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총 3단계에 걸쳐 △ 창업활성화 △스타트업 △성장 벤처 라운드 순으로 기업을 육성한다.

창업활성화 단계에서 KDB 청년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디어를 만들고, 이를 사업 계획으로 구체화해 예비창업자들이 창업할 수 있게 한다. 초기자금은 IP(지적재산권) 금융 지원과, KDB R&D 금융지원프로그램으로 지원해, 돈이 부족해 창업하지 못하는 일을 예방한다. 

스타트업 단계에선 본격적인 사업이 가능하도록 추가자금을 대기업과 연계한 투자, 성장지원펀드, 달빛혁신창업펀드로 지원하고, 사업화 단계에 이르면 혁신기업들을 대거 지원하는 신산업별 밸류체인 투자를 해준다. 스타트업이 도약해 신생기업으로 본격 성장하는 시기엔 해외시장 진출과 기업공개(IPO), M&A(인수합병)까지 지원한다.

산업은행이 혁신성장 분야에 지원하는 자금은 올 한해만 64조1000억원에 달한다. 중소중견기업이 혁신산업으로 전환하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올해 44조원, 창업 자금을 지원하는 모험자본에는 올해 5조6000억원을, 4차 산업혁명으로 전환하는 혁신성장에 14조5000억원을 직접투자나 각종 보증부 대출로 지원한다.

금융지원 방식도 다양하다. 가령 성장지원펀드는 혁신기업의 `창업→성장→자금 회수·재도전` 등 전 생애 주기에 걸쳐 자금을 지원한다. 펀드 운용사 18곳이 혁신기업에 직접 투자하는 방식의 자금을 지원해 자금 회수에 필요한 M&A, IPO까지 자금줄 역할을 한다.

이 밖에 투자 시점에 맞춰 정책 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은 M&A, 사업 재편, 설비투자 등에 필요한 자금을 연계대출 형태로 지원한다. 창업초기 기업은 부동산, 설비 등의 담보가 부족한 점을 감안해 지적재사권을 담보로한 대출도 해준다. 산업·IBK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우리·KB국민·KEB하나·신한·NH농협·Sh수협은행과 4년간 연계대출 20조원을 공급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hkj7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