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KLPGA] '3R 선두' 김지영2 "내가 좋아하는 코스"… 장하나 2위·고진영은 4위

기사등록 :2019-10-06 06:52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3라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김지영2가 시즌 첫승에 도전한다.

김지영2(23)는 5일 인천 스카이72 오션코스(파72/6557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3라운드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3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기록,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2위 장하나(27)에 1타 차 선두를 달렸다.

김지영2가 선두를 달렸다. [사진=KLPGA]
장하나가 2위를 기록했다. [사진=KLPGA]

김지영2는 2017년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 이후 약 2년5개월 만에 통산 2승에 도전한다.

김지영2는 3라운드 후 KLPGA와의 인터뷰서 "바람 불기 전까지 샷도 좋고 퍼트 감 좋아서 플레이 잘해왔는데, 후반 들어서 바람이 세게 불면서 아쉬운 마무리를 했던 것 같다. 만족감과 아쉬움이 공존하는 하루였다"고 밝혔다.

그는 "이 코스는 워낙 날씨, 특히 바람의 유무에 따라 정말 다르다. 내일 만약 오늘처럼 바람이 분다면, 티샷을 페어웨이 안착시키는 것이 중요할 것 같고, 그린도 빨라질 것으로 생각되는데, 거리감을 맞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스카이72는 내가 좋아하는 코스고, 나한테 잘 맞는 코스라고 생각한다. 장타자에게 유리한 코스기 때문에, 나의 장점을 살려서 잘 공략한다면 우승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그는 올해 5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과 8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준우승만 두 차례 오른 바 있다.

김지영2는 이날 전반에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였다. 그는 후반 들어서 11번홀(파4), 13번홀(파5), 14번홀(파4)까지 버디를 이어갔고 15번홀(파4)에서는 이글에 성공하며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17번홀(파3) 보기를 범했지만, 선두 자리를 지켜냈다.

2라운드서 선두를 달렸던 장하나는 전반서 버디 1개를 잡았지만 보기 3개로 흔들리며 2위로 내려앉았다.

장하나는 "어제에 이어 오늘도 보기 없는 라운드를 하고 싶었는데, 아쉬웠다. 내일 마지막 라운드에서 긴장하라는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하고 있고, 오늘 이븐으로 마쳐 만족한다. 내일을 좀 더 기대하겠다"고 기대했다.

그는 "오늘 퍼트할 때 그린 스피드를 맞추지 못했던 것이 가장 아쉽다. 내일은 바람 예보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바람이 없다면 핀을 보고 공격적으로 공략할 생각이라 아이언 샷이 가장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장하나는 지난해 4월 KLPGA 챔피언십 이후 1년 6개월 만에 투어 통산 11승째를 노린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은 3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로 공동 4위를 차지, 3타차 역전승에 도전한다.

고진영은 "첫 홀부터 아쉬운 퍼트가 나와서 걱정했는데, 후반 갈수록 바람도 거세져서 조금 힘든 플레이를 했던 것 같다. 하지만 많은 팬 분들이 와 주셨고, 내가 좋아하는 이런 좋은 코스에서 플레이 할 수 있음에 감사하면서 좋은 하루 보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바람이 없다면 좋겠지만, 날씨와 같은 부분은 받아들이고 플레이 하는 것이 선수라고 생각한다. 오늘 그린 플레이에 아쉬움이 많아서 내일은 그린 위에서 견고한 플레이하면 좋은 성적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내일도 열심히 하면 기회 올 거라고 믿고 바보같은 실수하지 않고 내가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시즌 4승으로 대상 포인트, 상금 선두를 달리는 최혜진(20)은 1타만 줄이고 중간합계 5언더파 211타로 공동 10위에 올라 있다.

신인왕 포인트 2위를 달리는 임희정(19)은 2타를 잃으며 중간합계 2언더파 214타 공동 9위에, 조아연(19)은 중간합계 이븐파 216타로 공동 24위에 자리했다.

LPGA 투어서 활동 중인 교포선수 가운데는 다니엘 강이 가장 높은 성적을 냈다. 다니엘 강은 6언더파 210타로 7위에, 이민지(호주)와 앨리슨 리(미국)는 2언더파 214타로 공동 12위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이븐파 216타로 공동 24위에, 노예림(미국)은 1오버파 217타 공동 30위에 안착했다.

고진영이 4위에 자리했다. [사진=KLPGA]
다니엘 강이 7위를 기록했다. [사진=KLPGA]
최혜진이 10위를 기록했다. [사진=KLPGA]

yoonge9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