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서울시, 글로벌 인플루언서 5인 홍보대사 선정

기사등록 :2019-10-07 11:01

서울시, 구독자 602만 VRZ0 등 5인 시 글로벌 홍보대사 선정…7일 위촉식
미국, 중국 등 6개국 현지 영화관 1000개 스크린 상영,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도 홍보

[서울=뉴스핌] 이은지 기자= 서울시는 뷰티 크리에이터 등 수십, 수백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해외 각국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해외 인플루언서 5명이 서울을 알리는 글로벌 홍보대사가 된다고 7일 밝혔다.

5명은 유튜브 구독자 602만명인 엔터, 게임 분야 크리에이터 태국인 ‘VRZ0’, 유튜브 구독자 199만명에 K-뷰티와 K-라이프스타일 주제로 한국을 알리고 있는 중국인 ‘샹윈지에’, 유튜브 구독자 55만명으로 북미 지역과 동남아 권에서 활동 중인 패션, 메이크업 분야 크리에이터 미국의 ‘조은킴’. 영어권에서 활동하며 유튜브 구독자 46만명을 보유한 패션과 뷰티 분야 크리에이터 덴마크인 ‘시슬’, 유튜브 구독자 110만 명의 베트남인 ‘창 메이크업’이다. 5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합치면 총 1000만명이 넘는다.

이들은 1년 간 서울시 글로벌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북촌 한옥마을, DDP, 청계천, 세빛둥둥섬, 상암 메타세콰이어 길 등 서울 명소를 배경으로 한 15초, 90초 두 가지 버전의 홍보영상에 출연한다.

15초 홍보영상은 미국, 중국, 터키,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6개국 현지 영화관 총 1000천개 스크린에서 10월 중 2주 동안 영화 시작 전 상영된다. 90초 홍보영상은 5인 홍보대사의 개인 유튜브 채널,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전 세계로 확산된다.

서울시는 서울시 글로벌 홍보대사 5인에 대한 위촉식을 7일 삼성동 파르나스타워에서 갖고, 높은 인지도와 막강한 영향력을 갖춘 크리에이터가 시와 해외 현지인의 가교역할을 하고 서울과 ‘I‧SEOUL‧U’ 브랜드를 보다 친근하게 홍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영화관에서 홍보영상이 상영되면 관람객 약 252만 명에게 노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영향력 있는 인플루언서를 통한 온라인 노출은 최소 2억 뷰에 도달할 것으로 시는 예상하고 있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수십, 수백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5인의 인플루언서를 통해 서울과 서울브랜드를 전 세계에 확산시키고자 한다”며 “이들이 출연한 서울 홍보영상은 해외 영화관에서 상영돼 현지인에게 노출되고 5인 홍보대사의 개인 SNS 채널을 통해 현지인과 직접 소통하면서 서울의 품격과 매력을 널리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orea201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