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라돈철' 우이신설선, 1급 발암물질 득실

기사등록 :2019-10-07 16:07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성신대여대입구역과 북한산보문역을 비롯한 서울도시철도 우이신설 경전철 역사 가운데 절반이 넘는 곳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기준치를 훨씬 초과해 검출됐다.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가 라돈을 측정한 지하철 역사 52개 중 라돈농도가 가장 느슨한 기준인 국내 환경부 환경부 다중이용시설 권고기준(148Bq/㎥)을 넘어선 곳은 △성신여대입구 △보문 △북한산보국문 △솔샘 총 4개로 조사됐다.

[자료=신용현 의원실]

국제 기준인 세계보건기구(WHO) 기준(100Bq/㎥)을 초과하는 역사는 삼양역을 합쳐 5곳이다. 가장 깐깐한 기준인 미국 환경청 기준(74Bq/)을 초과하는 역사는 13개소로 △남태령(4호선) △충정로(5호선) △마들(7호선) △중계(7호선) △서울숲(분당선) △삼양사거리(우이신설선) △정릉(우이신설선) △삼전(9호선)역이 추가됐다.

우이신설선 역사 모습 [사진=이동훈 기자]

특히 서울시 경전철 우이신설선 역사에서 라돈이 대거 검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기준을 초과한 4곳과 국제기준을 넘어선 1곳을 포함한 5곳 모두 우이신설선 역사며 미국 기준 초과 역사 가운데서도 삼양사거리, 정릉 두 개 역사가 우이신설 노선이다. 이에 따라 우이신설선 13개 역사 가운데 절반이 넘는 7개 역사에서 기준치를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

이가운데 우이신설선 성신여대입구역의 라돈 검출치는 313.9Bq/㎥로 국내 기준에 대비해 두배를 훌쩍 넘은 라돈이 검출됐다. 또 국제기준과 대비해서는 3배를 넘는 수치를 보였다.

신용현 의원은 "많은 서울시민이 이용하는 지하철 역사에서 기준치를 넘는 라돈이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다"며 "역사 내 라돈물질은 성인 뿐만 아니라 영유아에게도 유해한 만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