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통일부 "월드컵 평양예선 반입 물품, 제재 면제절차 마무리"

기사등록 :2019-10-08 13:06

"축구경기 위해 필요한 물품"…혈압기 등 추정
北 무응답에…선수단, 항공편으로 제3국 경유할 듯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정부가 오는 15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간 월드컵 2차 예선에 필요한 물품의 대북제재 면제 절차를 마무리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경기 운영과 선수단 방북에 필요한 유엔 대북제재 면제는 통상적 절차에 따라 지난주에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축구국가대표팀. [사진= 대한축구협]

이 당국자는 '제재면제 물품 목록'에 대한 질문에 "축구경기를 하기 위해 필요한 부분"이라며 "면제 물품을 밝히지 않는 게 관례다"며 말을 아꼈다.

일련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때문에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전용 가능성이 있는 물품과 사치품 등을 북한에 반입하기 위해서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승인을 사전에 받아야 한다.

이번에 북한으로 반입하는 물품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혈압기 등 의료기기와 고가의 스포츠용품 등을 두고 제재면제 절차를 밟은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선수단이 방북하는 행정 절차는 북측의 '무응답'으로 속도를 못 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대한축구협회에서) 아직 (방북) 신청이 들어오지 않았기 때문에 서류 확인을 하지 못했다"며 '선수단 이동 경로'에 대한 이어지는 질문에는 "일단 북측으로부터 얘기를 들은 게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와 대한축구협회는 선수단의 이동과 관련, 항공편으로 중국 등 제3국을 경유하는 방법에 무게를 싣고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