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한성숙 네이버 대표 "2020년, 사용자 주도 기술플랫폼 원년"

기사등록 :2019-10-08 15:26

8일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NAVER CONNECT 2020'
글로벌 진출 확대...포털 본연의 '연결' 역할에 충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2020년은 사용자 주도의 기술플랫폼 원년이 될 것 입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8일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개최된 'NAVER CONNECT 2020'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 대표는 이날 사용자·창작자가 기존에 주어진 플랫폼을 이용하는 것에서 벗어나 직접 설계한 플랫폼을 이용하게 될 것이라는 비전을 내놨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NAVER CONNECT'는 '기술로 창작자와 사업자들의 성공을 꽃 피우는 플랫폼이 되겠다'는 네이버의 기술플랫폼으로서의 장기적 방향성 하에, 파트너들을 대상으로 그해 성과와 내년도 계획을 공개하는 자리다. 이날 행사엔 창작자 및 스몰비즈니스 파트너 1500여명이 초청됐다.

8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콘티넨탈에서 열린 'NAVER CONNECT 2020' 기자간담회에 참여해 발언 중이다. [사진=김지완 기자]

네이버가 준비한 기술플랫폼 → 사용자가 직접 설계하는 기술플랫폼

내년부턴 종전과 달리 사용자·창작자가 원하는 대로 기술플랫폼을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앞으로 네이버는 '클릭'이나 '좋아요'와 같은 소극적 반응을 얻는 것에 그치지 않고, 찜, 단골맺기, 감사하기, 후원하기, 기부하기, 구독, 그리고 가장 적극적인 구매까지 내가 원하는 반응의 형태를 선택할 수 있다. 또 나의 보상 방식도 '광고(애드포스트)달기'에서 더 나아가 '포인트 받기', '결제' 등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내 콘텐츠에 대해 클릭에 기반해 광고비를 받을 것인지, 감사와 후원의 뜻으로 네이버 포인트를 선물 받을 것인지, 콘텐츠 구매를 유도해 결제를 일으킬 것인지 창작자나 사업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게 된다.

한 대표는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플랫폼은 네이버가 직접 사용자 간의 인터랙션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창작자와 사업자가 방식과 형태를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테크큐브들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기술플랫폼 전략은 네이버의 글로벌 사업 전략과도 맞닿아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네이버는 사용자 주도 기술플랫폼의 도구로 '테크 큐브(TECH Cubes)'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기술을 조합해 원하는 것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것.

한 대표는 "서비스를 만들면서 수많은 기술도구들을 만들게 된다"면서 "기존에는 서비스 단위로 개발을 하다보니 동일한 기능들을 만드는 작업을 반복해왔다. 이를 모듈화 시키고 외부에 공개한 것"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간편해진 사업자 등록증 제출과 인증 과정에서 OCR 큐브를 사용한다. 또 가게 등록 시 스마트콜, 예약, 테이블 주문, 방문자 리뷰, AI Call 큐브들을 선택할 수 있다. 검색·장소 추천에선 AI 기술인 AiRSpace(에어스페이스)큐브가 자신의 가게를 여러 서비스 공간에서 추천해준다.

◆ 네이버 통하면 어려운 기술 쉽게 사용하고, 글로벌 진출도 할 수 있게 하겠다

앞으로 어려운 기술을 사용자·창작자가 큰 어려움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디지털 기술을 도구로 사용해 마음껏 제어하는 것이 앞으로 생존과 번성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면서 "네이버는 AI(인공지능), 클라우드, 로봇과 같은 어려운 기술을 사용자의 일상의 도구로 바꾸는 것이 네이버 사업의 본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용자가 때로는 창작자, 스몰비지니스 사업자가 된다"면서 "어떤 용도에서 사용하는 경우에도 새기술을 사용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 또 사용자들이 큰 노력을 기울이지 않아도 최신 기술을 일상의 도구로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재차 강조했다

글로벌 진출 확대를 통해 포털 본연의 '연결'의 역할에도 충실하겠다는 입장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는 항상 연결을 강조해왔다"며 "사람과 사람, 사람과 연결하는데 집중해왔다. 네이버웹툰은 한국, 일본, 미국을 비롯해 1000개국에서 1등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작가들이 직접 글로벌로 나가지 않아도 글로벌 진출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V CIC를 통해선 K-POP(케이팝) 팬들이 동시간대 라이브를 볼 수 있도록 했다"며 "케이팝이 글로벌 팬을 만드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네이버 플레이스 지역 정보를 입력해놓은 것만으로 번역 등을 제공해 소상공인이 해외 사용자를 만나는 기회를 만나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