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지하철9호선 2·3단계 파업종료..9일 오후1시부터 정상운행

기사등록 :2019-10-09 15:01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지난 7일부터 시작된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 파업이 3일만인 9일 오후 1시를 기해 종료됐다. 

이로써 7일부터 서울시가 시행하고 있는 비상수송대책은 전면 해제된다. 오늘 1시 이후 9호선 2·3단계 구간은 평소대로 운행된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울지하철 9호선 2·3단계(언주역~중앙보훈병원역)를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 노사는 이날 오전 10시 합의에 성공해 극적인 타결을 이뤄냈다. 

9호선 운영부문 파업출정식 모습 [사진=이한결 기자]

이날 개최된 임금 및 단체교섭 제18차 회의에서 노사 양측은 임금 및 단체협약 관련 주요쟁점사항에 대해 합의점을 찾았다. 합의의 주요 내용은 2019년 임금은 2018년 기본급의 5.7%(2019년도 선인상분 별도)를 인상하고 3개월 단위의 탄력적 근무제와 근무환경 개선 등을 합의했다.

9호선 운영부문 노사는 그동안 4개월에 걸쳐 교섭을 해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따라 9호선 운영부문 노조는 지난 7일 오전 5시 30분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하지만 지속적인 대화를 나눈 결과 파업 3일차인 오늘 타결에 성공할 수 있었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박찬명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장은 “노동조합의 파업으로 인해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앞으로도 시민 여러분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지하철 9호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