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검찰개혁 조국수호", 한글날에도 국회의사당 앞 대규모 집회

기사등록 :2019-10-09 16:11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들 ‘시민참여문화제
주최측 추산 3000명 참여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한글날인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이들이 ‘조국 수호’와 ‘검찰 개혁’을 외치며 거리로 나섰다.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이용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은 이날 오후 2시 여의도 산업은행 서측 국회의사당 3번 출구에서 ‘시민참여문화제 : 우리가 조국이다’를 개최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2일 오후 여의도 여의도 산업은행 서측 국회의사당 3번 출구에서 ‘시민참여문화제 : 우리가 조국이다’ 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09 iamkym@newspim.com

이날 행사 시간이 가까워지자 남녀노소 시민들이 속속 행사 장소로 모여들었다. 특히 휴일을 맞아 아이들의 손을 잡고 온 가족단위 시민들이 다수 눈에 띄었다.

이날 오전 일을 하다가 행사 참여를 위해 이곳을 찾았다는 안병수(49)씨는 “조 장관이 검찰개혁의 상징이기 때문에 이 사람을 지켜야만 개혁이 완수된다는 일념으로 나왔다”며 “광화문에서는 우리와 다른 목소리의 집회가 진행되고 있는데 서로 세 싸움으로 가는 현실이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조 장관의 사진이 포함된 ‘검찰개혁 조국수호 언론개혁’ 피켓을 배포했다. 행사 장소 곳곳에는 시민들이 직접 피켓을 작성할 수 있도록 종이와 펜이 마련됐다. 시민들은 삼삼오오 모여 ‘검찰개혁 토착왜구 토벌하라’, ‘조국 수호’, ‘공수처를 설치하라’ 등 각각의 메시지를 적어 피켓을 제작했다.

주최 측은 이날 시민들의 행사 참여를 최대화하기 위해 정치인 의 초청도 자제했다. 대신 현장에서 시민들의 자유발언이 이어졌다. 시민들이 직접 작성한 피켓을 소개하고 함께 외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2일 오후 여의도 여의도 산업은행 서측 국회의사당 3번 출구에서 ‘시민참여문화제 : 우리가 조국이다’ 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이 피켓을 작성하고 있다. 2019.10.09 iamkym@newspim.com

자유발언에 나선 시민 A씨는 “문민정부 이후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검찰의 권력을 끝내야 한다”며 “적절한 제어장치가 필요하고 조 장관이 바로 그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자유발언에 시민 B씨는 “여당이 일을 안 해서 조 장관이 곤경에 빠져있는 것”이라며 “귀한 휴일에 시민들이 여기 나온 것도 민주당이 일을 안 해서 그런 것 아니냐. 국민들 힘드니 민주당은 일 좀 하라”고 소리쳤다.

시민들은 중간 중간 조 장관의 영상이 상영될 때마다 ‘조국 힘내라’를 외치며 환호성을 질렀다. 특히 조 장관이 부른 ‘홀로 아리랑’ 영상이 나오자 함께 따라 불렀다. 일부 시민들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이어진 2부에서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됐다. 검찰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검찰 개혁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실제 시민들의 질문을 받고 답변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3부에서는 ‘문파의 함성’ 코너를 통해 검찰과 국회를 비판할 예정이다.

주최 측은 이날 오후 3시30분 기준 3000명이 참석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당초 참여 인원을 2000명으로 신고했으나 실제로는 1만명 가까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행사 장소 근거리인 여의도 이룸센터 앞에서는 동시간대 보수단체인 자유연대의 조국 규탄 집회가 열렸다. 양 측 집회 참여자들은 '조국 수호'와 '조국 규탄', '문재인 최고'와 '문재인 탄핵'을 번갈아 외치며 신경전을 벌였다.

iamky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